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GAM] 팔로알토 27% 폭락 ② 플랫폼 전환·통합 위해 전략 변화

기사입력 : 2024년02월26일 19:01

최종수정 : 2024년02월26일 19:01

"플랫폼화, AI 리더십 강화 위해 전략 변화"
통합 고객에 최대 6개월간 무료 체험 제공
청구액 가이던스 하향이 주가 압박 전망

이 기사는 2월 22일 오전 02시4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현영 기자 = 세계 최대 사이버보안 기업인 팔로알토 네트웍스(종목코드: PANW)가 지난 20일(현지시간) 공개한 '플랫폼화' 전략의 일환으로 더 많은 제품을 할인된 패키지로 묶어 팔기로 한 결정이 업계 가격 전쟁을 촉발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대장주인 팔로알토가 27% 넘게 폭락한 데다가 이러한 우려까지 더해져 21일 크라우드스트라이크 홀딩(CRWD), 지스케일러(ZS), 포티넷(FTNT), 체크포인트 소프트웨어 테크놀로지스(CHKP) 등의 주가도 큰 폭으로 동반 하락 중이다.

팔로알토네트웍스 로고 [사진=블룸버그]

윌리엄 블레어의 조나단 호 애널리스트는 "일부 투자자들이 이번 결정을 사실상 가격 인하 또는 가격 전쟁의 시작으로 볼 수도 있지만, 우리는 팔로알토의 전략이 상당한 시장 점유율을 확보하며 점점 더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가 되는 마이크로소프트(MSFT)의 번들링과 유사하다고 생각한다"고 보고서에서 밝혔다.

UBS의 로저 보이드 애널리스트는 "우리가 보기에 고객 통합은 방화벽 시장 둔화를 상쇄할 만큼 빠르게 진행되지 않고 있으며, 청구액(billings) 추가 역풍에 직면한 팔로알토가 고객 통합에 더 의존하기로 결정했을 수 있다"면서 "경영진은 고객에 3~6개월의 무료 솔루션을 제공하는 대가로 더 긴 계약 기간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투자 노트에서 설명했다.

미국 동부 시간으로 21일 오전 11시 2분 현재 팔로알토의 주가는 20일 종가인 366.09달러에서 26.24% 내린 270.04달러를 가리키고 있다. 앞서 267.12달러까지 27.03% 빠졌다. 현재 주가는 지난해 2월 21일 기록한 52주 최저가 165.36달러보다 63.30% 높고, 올해 2월 9일 기록한 52주 최고가 380.84달러보다는 29.09% 낮다.

이날 주가 폭락에는 20일 실적 공개 후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부정적인 반응도 한몫했다. 구겐하임 증권의 존 디푸치 애널리스트는 이번 실적이 실망스럽다고 평가하며 목표주가 없이 '중립' 투자의견만 냈다. 팁랭크스에 따르면 최근 3개월간 팔로알토를 커버한 29개 투자은행(IB) 중에 26곳이 '매수', 3곳이 '보유' 의견을 냈다.

파이퍼 샌들러는 청구액 성장 둔화를 우려하며 투자의견을 '비중 확대'에서 '중립'으로 하향 조정했다. 파이퍼 샌들러는 "팔로알토는 이 부문의 최대 플랫폼 플레이어이며, 이러한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 장기 플랫폼 계약을 따내기 위해 무료 제품을 제공하는 데 공격적인 접근방식을 취할 것"이라며 "이는 향후 12~18개월 동안 회사의 사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고, 올해 하반기 예상 청구액에서 6억달러가 사라질 것"으로 전망했다.

JP모간의 애널리스트는 "팔로알토의 이러한 전략은 합리적이며, 다른 플랫폼 공급업체가 추구하는 전략과 일치하지만, 이러한 변화는 회사의 청구액 가이던스 하향 조정 등을 이끈 만큼 팔로알토 주식은 당분간 압박을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키뱅크의 에릭 히스 애널리스트는 '비중 확대' 투자의견을 유지하면서도 목표주가를 390달러에서 380달러로 낮췄다. 다만 이날 주가가 워낙 큰 폭으로 하락한 만큼 380달러 목표주가는 현재 수준에서 40.72% 상승 여력이 있다고 내다보는 셈이다.

팔로알토네트웍스 로고 [사진=블룸버그]

한편 클라우드 서비스로 이동하는 기업이 늘고 사이버 공격의 위협이 증가함에 따라 사이버 보안에 대한 수요는 계속해서 강할 것이란 전망은 여전히 팔로알토에 대한 강세론을 지지한다. 특히 AI 시장이 커지면 보안 수요도 같이 늘어나는 만큼 AI 기반 보안 플랫폼을 운영하며 세계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팔로알토는 유망 종목임이 분명하다.

이러한 맥락에서 20일 실적 발표 후 모닝스타의 말릭 아메드 칸 애널리스트는 장기 성장 전망이 개선됐다고 분석하며 목표주가를 250달러에서 300달러로 올려 잡았다.

캔터 피츠제럴드의 이푸리 애널리스트 또한 팔로알토가 장기적 안목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변화를 겪고 있다고 판단하고, 목표주가를 400달러에서 350달러로 낮추면서도 '비중 확대' 투자의견은 고수했다.

그는 "팔로알토가 궁극적으로 AI 리더십 달성과 포인트 제품 솔루션 통합을 통한 시장 점유율 확대를 목표로 하는 혁신 전략 계획을 이번 실적 공개 시즌에 발표할 것이라고 예상치 못했지만, 이는 충분히 이해가 가는 소식이다"라고 말했다.

에버코어 ISI의 피터 레빈 애널리스트도 "수요에 문제가 없고, 펀더멘털의 근본적인 변화도, 새롭게 등장한 경쟁 우려도 없다"며 '시장수익률 상회' 투자의견과 함께 앞서 제시한 405달러 목표주가를 그대로 유지했다.

레빈은 "명백한 수요 감소 문제가 없으며, 우리는 팔로알토 경영진이 전략적 변화를 추구하는 과정에서 단기 매출액을 희생하기로 한 선택에 대한 확신을 심어줄 만큼 충분한 신뢰를 받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20일 실적 발표를 앞두고 트루이스트 증권은 목표주가를 330달러에서 385달러로 인상하면서 '매수' 투자의견을 재확인했다. 트루이스트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한 투자자들의 낙관론에 힘입어 인프라 및 보안 소프트웨어 그룹의 밸류에이션이 1년 전의 저점에서 크게 상승했다며, 업계 전반에 걸쳐 어려운 거시 환경에도 불구하고 수요가 안정화되고 있다고 전했다.

kimhyun01@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