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라이프

속보

더보기

설 연휴 LA로 밸런타인데이 즐기러 가볼까

기사입력 : 2024년02월09일 07:00

최종수정 : 2024년02월09일 07:00

로스앤젤레스관광청, 로맨틱 LA 여행법 소개

[서울=뉴스핌] 이영태 여행선임기자 = 9일부터 시작되는 설연휴가 12일 끝나면 사랑하는 사람에게 마음을 고백하는 '밸런타인데이(14일)'가 찾아온다.

좋아하는 로맨스 영화 촬영지를 누비고, 둘만의 아늑한 저녁식사가 있는 데이트 코스, 홀로 즐기는 밸런타인데이 스팟까지, '사랑의 도시' 라라랜드에서는 누구나 사랑에 빠지는 특별한 경험을 선사한다. 미국 로스앤젤레스관광청이 소개한 로맨틱 LA 여행법을 따라가 보자.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 2024.2.9 [사진=Ritz-Carlton Marina del Rey]

◆ LA 신상 호텔에서 보내는 로맨틱 휴가

관광청은 로맨틱한 휴가를 보낼 최고의 호텔로 새로 오픈한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Ritz-Carlton, Marina del Rey) 호텔과 프로퍼 호텔(Proper Hotels)을 추천했다.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는 해수 온수풀과 월풀 욕조, 로스앤젤레스의 바다 전망을 즐기기에 안성맞춤인 신규 호텔이다. 특히 현지 식재료의 음식과 수제 칵테일, 엄선된 와인 리스트를 자랑하는 호텔 대표 레스토랑 <캐스트 앤 플로우(Cast & Plow)>는 로맨틱한 다이닝 경험을 선사한다. 리츠칼튼 마리나 델 레이는 로스앤젤레스 국제공항에서 8km 거리에 자리하며, 베니스 비치, 말리부, 컬버 시티 등 로스앤젤레스 대표 로맨틱 관광지와의 접근성이 뛰어나다.

프로퍼 호텔(Proper Hotels) 2024.2.9 [사진=The Ingalls]

프로퍼 호텔은 로스앤젤레스 다운타운에 위치한 옛 케이스 호텔 부지에 새롭게 문을 열었다. 남부 캘리포니아에 오픈한 두 번째 프로퍼 호텔이다. 총 148개의 객실과 다층 루프탑 풀 데크(multi-level rooftop pool deck)을 보유하고 있으며, 미국 요식업계 최고상 '제임스 비어드 어워드'를 수상한 셰프 수젠 고인(Suzanne Goin)과 저명한 레스토랑 운영자 캐롤라인 스타인(Caroline Styne)이 총괄하는 두 개의 레스토랑을 자랑한다. 프로퍼 호텔은 밸런타인데이를 기념해 특별 프로모션과 사랑을 주제로 한 셰프 특선 디너 메뉴를 선보일 예정이다.

◆ 꿈결 같은 레스토랑에서 보내는 오붓한 시간

LA 스타일의 로맨틱한 분위기가 가득한 둘만의 저녁식사 장소를 찾고 있다면, 멋진 뷰와 수준 높은 다이닝 경험을 제공하는 '제프리스(Geoffrey's)'나 '71어보브(71Above)'가 어떨까.

제프리스(Geoffrey's) 2024.2.9 [사진=로스엔젤레스관광청]

제프리스는 로스앤젤레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레스토랑 중 하나다. 모든 테이블에서 환상적인 태평양 바다를 전망할 수 있어 그림 같은 풍경과 함께 완벽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캘리포니아 스타일로 해석한 전 세계 각국 요리도 맛볼 수 있으며, 지중해와 말리부의 분위기가 어우러져 특별한 데이트 코스로 제격이다.

71어보브는 밸런타인데이에 도심 속에서 색다른 저녁식사를 즐길 수 있는 레스토랑이다. 지상 300m 높이에 위치한 71어보브에서는 로스앤젤레스의 스카이라인 전경을 360도 파노라마로 감상할 수 있다. 모던 아메리칸 고급 요리를 선보이는 하비에르 로페즈(Javier Lopez) 총괄 셰프가 로맨스와 호화로움을 모두 담은 3코스 테이스팅 메뉴를 준비해 눈과 입이 모두 즐거운 경험이 가능하다.

71어보브(71Above) 2024.2.9 [사진=로스엔젤레스관광청]

◆ 로맨스 영화처럼 즐기는 데이트

로스앤젤레스는 할리우드를 상징하는 로맨스 영화의 촬영지가 가득해 연인과 함께 영화 속 주인공처럼 데이트를 즐길 수 있는 도시이다. 그리피스 공원(Griffith Park)에서 아카데미상 수상작 <라라랜드(La La Land)>의 유명 장면을 재현해 보거나, 워너 브라더스 스튜디오(Warner Bros. Studio)에서 <카사블랑카(Casablanca)>를 촬영한 사운드 스테이지를 방문해 옛 할리우드로의 추억 여행까지 떠날 수 있다.

카사블랑카(Casablanca) 2024.2.9 [사진=TCM]

무엇보다 LA에서 촬영된 로맨스 영화의 대명사 <귀여운 여인(Pretty Woman)> 속 주인공 줄리아 로버츠와 리처드 기어처럼 데이트를 즐길 수 있다. 로데오 드라이브(Rodeo Drive)에서 쇼핑하고, 베벌리 윌셔(Beverly Wilshire)에서 하룻밤을 보내며 영화 속 '더 볼테르(The Voltaire)'로 나왔던 시카다(Cicada)(구 렉스 일 리스토란테(Rex II Ristorante))에서 저녁식사와 춤을 즐겨보자. 특히, 시카다에서는 '귀여운 여인' 테이블을 따로 예약해 아르데코 스타일로 둘러싸인 공간에서 이탈리아 북부 스타일의 고급 저녁식사를 맛볼 수 있다.

귀여운 여인(Pretty Woman) 2024.2.9 [사진=Buena Vista Pictures]

◆ 나 홀로 즐기는 밸런타인데이

밸런타인데이만큼 로맨스 소설 속으로 빠져들기 좋은 날은 없다. 푹신한 소파에 몸을 맡긴 채 와인 한 잔과 함께 더 립트 보디스(The Ripped Bodice)에서 소설 속 사랑 이야기에 빠져보자. 2016년 문을 연 이 곳은 미국 최초 로맨스 소설 전문 서점으로 새로운 역사를 장식한 서점이다. 컬버 시티의 명소가 된 <더 립트 보디스>는 다양한 로맨스 소설은 물론, 기념품도 함께 판매해 로맨스에 관한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다.

더 립트 보디스(The Ripped Bodice) 2024.2.9 [사진=Megan Kantor]

보다 자세한 한국어 정보는 로스앤젤레스관광청 홈페이지 또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여행업계 전용 카카오톡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medialyt@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전공의 단체 비대위 체제 구성···"2000명 증원 전면 백지화하라" [서울=뉴스핌] 조준경 기자 =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가 전날 긴급 임시대의원총회를 진행한 결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고 성명을 통해 21일 밝혔다. 대전협은 "비상대책위원장에 박단, 비상대책위원에 서울대병원 박재일, 세브란스병원 김은식, 서울삼성병원 김유영, 서울아산병원 한성존, 가톨릭중앙의료원 김태근,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김준영 외 6인으로 비대위가 구성됐다"고 발표했다. [서울=뉴스핌] 대전협은 성명을 통해 정부에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와 2000명 의대 증원 계획을 전면 백지화 ▲과학적인 의사 수급 추계를 위한 기구를 설치하고 증원과 감원을 같이 논의 ▲수련 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을 확대 ▲불가항력의 의료 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을 완화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대책을 제시 ▲주 80시간에 달하는 열악한 전공의 수련 환경을 개선 ▲전공의를 겁박하는 부당한 명령들을 전면 철회하고 전공의들에게 정식으로 사과 ▲국민의 기본권을 침해하는 의료법 제59조 업무개시명령을 전면 폐지하여 대한민국 헌법과 국제노동기구(ILO)의 강제 노동 금지 조항 준수를 요구했다. 대전협은 "정부는 2000명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의대증원)숫자를 발표했다. 과학적 근거를 요구했으나 정부는 근거 자료 공개를 거부했다"면서 "정부가 인용한 자료의 저자인 서울대학교 홍윤철 교수 역시 문제가 많은 의료 시스템을 고친 후 의대 증원 규모를 계산해야 한다고 밝혔고, 전일 전국 의과대학 학장단 모임인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KAMC)는 무리한 증원 규모를 제출하였던 점을 시인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본 회는 합리적인 의사 수 추계를 위하여 과학적인 근거 마련이 선행돼야 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지만, 정부는 정치적 표심을 위해 급진적인 의대정원 정책을 발표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오로지 총선 승리만을 위한 의료 정책을 가만히 지켜볼 수는 없었다"라고 주장하며 "무너지는 수련 환경 속에서도 병원을 떠나고 싶었던 전공의는 단 한 명도 없다. 정부가 조속히 지금의 정책을 재고하고 전공의들의 목소리를 반영하여 올바른 정책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calebcao@newspim.com 2024-02-21 07:01
사진
이낙연·이준석, 각자도생…野 탈당 인사들 '새로운미래' 합류 가능성 [서울=뉴스핌] 윤채영 기자 = 4월 총선을 앞두고 제3지대 세력의 '빅텐트'가 무산됐다. 개혁신당에서 모인 이낙연 공동대표와 이준석 공동대표가 결별을 선언하면서 각자도생하게 됐다. 설 연휴 직전에 두 세력 등이 모여 공동 창당하기로 하면서 극적인 화합이 이뤄졌지만, 창당 과정에서 가치와 이념 차이를 봉합하지 못했다. 이낙연 공동대표는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시 새로운미래로 돌아가 당을 재정비하고 선거체제를 신속히 갖추겠다"며 결별을 선언했다. 공동 창당 선언 11일 만에 파기된 것이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결별을 선언한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왼쪽)와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서울 여의도 당사와 국회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3지대 합당에는 이준석 대표가 이끄는 개혁신당,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창당준비위원회), 금태섭 대표의 새로운선택과 이원욱·조응천 의원의 원칙과상식이 함께 하기로 했었다. 이들의 갈등은 '선거 지휘권'을 두고 확산됐다. 개혁신당은 전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총선 선거 운동과 정책 결정권을 이 대표에게 위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이를 두고 이낙연 대표와 김종민 최고위원은 "이준석 사당화"라며 해당 안건을 반대했다. 이준석 대표, 양향자 원내대표, 조응천 최고위원, 금태섭 최고위원만 찬성표를 던졌다. 앞서 배복주 전 정의당 부대표의 입당을 두고도 신경전이 계속됐고, 선거 지휘권 쟁탈전에서 파국을 맞은 것이다.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이날 뉴스핌과 만난 자리에서 "처음부터 끝까지 공동 창당에 반대했던 사람이다. 두 대표는 너무 다르다"며 "끝날 거라고 어느정도 예상했고, 빨리 이렇게 돼 오히려 다행"이라고 말했다. 정치권에서도 3지대를 두고 보수와 진보 진영의 규합이 내부적으로 잘 맞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추후 선거를 두고 지도부 지역구 출마, 공관위 설치와 정책 공약 발표 등을 두고 갈등이 더 심화됐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가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이낙연 대표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4.02.20 leehs@newspim.com 개혁신당 측 관계자는 "이낙연 대표가 지역구 출마를 빨리 정해주길 원했는데, 이 대표 측은 우리를 못 믿었다. 신뢰가 없었다"며 "깨진 게 아쉽기는 하지만, 결과적으로 지금 시점에 이렇게 된 것이 잘 된 것"이라고 전했다.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와는 헤어졌지만, 나머지 세력들은 통합 개혁신당에 남기로 했다. 새로운미래는 전날 '새로운미래' 당명으로 별도 중앙당을 등록을 했다. 총선 전권을 요구한 이 대표와 결별한 개혁신당은 추후 총선 전략 구성에 있어 더 원만할 것으로 보인다. 개혁신당 핵심관계자는 "현 6%대 지지율에서 더 오를 거라고 본다"며 "지지율이 빨리 안 오르면, 지도부 출마 선언을 앞당길 것이고, 빨리 오르면 조금 늦게 발표해도 될 것 같다"고 했다. 3지대 빅텐트가 해체되면서, 야권에선 민주당의 총선 전략에도 영향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은 이번 주부터 현역 의원 평가 하위 20% 개별 통보를 했다. 하위 20%에 속한 현역 의원들이 '반발'하며 추후 탈당을 예고하고 있다.  한 민주당 관계자는 "김영주 국회부의장도 탈당한다고 하지 않았나"라며 "더 탈당하게 되면 아예 신당으로 넘어갈 수 있다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른 야권 관계자도 "이낙연 대표가 완전히 홀로서기를 했으니, 민주당을 탈당한 사람들이 더 쉽게 새로운미래로 갈 수 있을 것 같다"고 내다봤다.  ycy1486@newspim.com 2024-02-20 18:06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