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시진핑 "평화 수호는 인류 공동의 대의"…대러 제재 비판

기사입력 : 2022년06월23일 09:32

최종수정 : 2022년06월23일 09:32

[서울=뉴스핌] 구나현 기자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브릭스(BRICS,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5개국)비즈니스 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세계 평화를 강조하며 서방의 대러 제재를 비판했다.

22일(현지시각) 런민왕(人民網)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연설에서 "우크라이나 위기가 다시 한번 세계에 경종을 울렸다"며 "힘의 크기를 맹신하고 군사동맹을 확장해 다른 나라의 안보를 희생하며 자신의 안보를 도모한다면 반드시 딜레마에 빠지게 된다"고 강조했다.

우크라이나 사태의 원인이 러시아가 아닌 미국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의 확장에 있다는 입장을 재차 표명했다.

그러면서 "인류는 두 차례 세계 대전과 냉전의 어두운 그림자를 겪으면서 패권주의와 진영 대립은 전쟁과 충돌로 이어질 뿐 평화를 가져다줄 수 없다는 점을 알게 됐다"며 "평화를 지키는 것이 인류 공동의 대의"라고 전했다.

시 주석은 또한 미국을 겨냥해 "세계 경제를 정치화, 도구화, 무기화하고 국제 금융 화폐 시스템의 주도적 지위를 이용해 제멋대로 제재하게 되면 자신을 해치고 나아가 전 세계에 재앙을 가져다 준다"며 "제재는 부메랑이자 양날의 검임이 입증됐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일부 국가가 디커플링과 공급망 단절을 시행해 작은 뜰에 높은 벽을 쌓으려 한다"며 "경제 세계화라는 역사의 흐름에 역행해 남의 길을 막으려 하면 결국 자기의 길을 막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6월 22일 브릭스 비즈니스 포럼 개막식 기조연설에 참석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신화사 뉴스핌]

중국과 러시아가 주도하는 14차 브릭스 정상회의가 23일 화상으로 개최된다. 이어 26∼28일 독일에선 주요 7개국(G7)정상회의, 29~30일 스페인에서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잇달아 열린다.

이에 미국·유럽과 중국·러시아 두 진영 간 대결 구도가 다자 정상회의를 계기로 선명하게 드러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gu1218@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2.6%...부정평가 53%로 최고치 기록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2.6%로 3주 연속 최저치를 경신했다. 2주 전 첫 '데드크로스'를 기록한 데 이어 부정평가와의 격차는 10%p 이상 벌어졌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4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8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지난 조사 대비 2.7%p 하락한 42.6%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7.05 oneway@newspim.com 반면 부정 평가는 53%로 3.2%p 상승했다. 지난달 초 3회차 조사 당시 40.2%에서 30여일 만에 10%p 이상 급증했다. 긍·부정 간 격차 역시 10.4%p로 오차범위 밖까지 벌어졌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20대와 40대에서는 부정평가가 60%를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의 경우 지난 조사 당시 53.4%에서 한 주 만에 61.3%로 올랐고 40대 역시 57.9%에서 66.1%로 급등하며 지지율 하락세를 이끌었다. 이 외에도 ▲30대(부정 50.4%/긍정45.6%) ▲50대(부정 59.3%/긍정 39.3%) 등 대다수 연령대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60세 이상 연령층에서만 유일하게 긍정평가가 55.8%로 부정평가(37.2%)에 앞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대구·경북(부정 33.5%/긍정 62.2%)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부정 평가가 높았다. 특히 높은 지지율을 보이던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는 지난 조사에서 부정 평가 비율이 더 높게 형성됐다가 이번 조사에서 격차가 더 벌어졌다. 경기·인천, 대전·충청·세종 지역은 지난 조사 당시 긍정 평가 비율이 더 높았으나 한 주만에 지지율이 역전됐다. 구체적으로 ▲서울(부정 53.5%/긍정 42.6%) ▲경기·인천(부정 54.7%/긍정40.5%) ▲대전·충청·세종(부정 50.9%/긍정 46.5%) ▲강원·제주(부정 50.9%/긍정 38.8%) ▲부산·울산·경남(부정 54.%/긍정 43.0%) ▲전남·광주·전북(부정 66.8%/긍정 27.0%) 등이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가상번호(100%) 자동응답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3.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7-06 06:00
사진
[단독] 한국조선해양, 대양주서 수주했다던 LPG선 발주처는 튀르키예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현대중공업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현대미포조선)이 최근 수주했다고 공시한 LPG 운반선의 발주처는 파스코가스(PascoGas)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오세아니아(대양주) 소재 선사로부터 LPG선 1척을 수주했다고 공시했으나 실제 선사는 유럽 튀르키예(舊 터키) 선사인 파스코가스이며, 해당 선박은 파스코가스와 지난해 체결한 계약에 포함된 옵션 물량으로 파악된다.  현대미포조선이 건조한 3만8000입방미터(㎥)급 LP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 [사진=한국조선해양]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1일 4만㎥(입방미터)급 LPG선 1척을 오세아니아 선사로부터 821억원에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이번 수주는 파스코가스가 지난해 주문했던 물량에 포함된 옵션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조선해양이 지난해 파스코가스로부터 동급 LPG선 2척을 수주했는데, 당시 계약조건에 옵션 물량이 포함돼 있었으며 파스코가스가 이번에 옵션 선박을 발주한 것이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4월에 4만㎥ 규모 LPG선 2척을 한 유럽 선사로부터 수주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발주사 소재지는 고객사 기밀인만큼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계약 조건에 따라 발주사 소재지는 달리 기재될 수 있다"고 했다. 실제 파스코가스가 선박을 발주하더라도 오세아니아 소재 용역사를 끼워 계약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국조선해양은 오는 2025년 상반기까지 선박을 인도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chojw@newspim.com 2022-07-06 16:18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