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르포] 성수동 무신사 공유오피스 가보니…'MZ세대 성지' 불릴만하네

기사입력 : 2022년05월11일 14:34

최종수정 : 2022년05월11일 14:53

패피 성지 성수동에 무신사 테라스·스튜디오 오픈
약 900평 규모...건물 3~9층부터 활용
3층 무신사테라스, 4~8층 무신사스튜디오...입주 브랜드 지원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지하철 2호선 성수역 4번 출구. 이곳과 연결형 통로로 이어지는 대형 전광판과 함께 붉은색 벽돌의 새로운 오프라인 공간이 등장했다. 10일 오후 찾은 이곳은 바로 무신사의 세 번째 패션 특화 공유 오피스 '무신사 스튜디오 성수'다.

'무신사 스튜디오 성수'는 일명 'MZ 핫플', '패피(패션피플)'들의 성지 성수동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브랜드, 패션 크리에이터 등 창작자를 위한 공간이다. 건물의 규모는 7개 층(3~9층)으로 약 900평에 달한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건물 3층에 위치한 무신사 테라스 [사진=송현주 기자] 2022.05.11 shj1004@newspim.com

◆'예일'과 첫 브랜드 협업...브랜디드 카페·쇼룸 선보여

성수역에서 건물로 연결되는 통로 끝인 건물 3층에 들어서자 입점 브랜드를 위한 오프라인 공간 '무신사 테라스'가 나왔다. 무신사 테라스 성수는 '브랜디드 카페' 컨셉으로 캐쥬얼 브랜드 '예일(Yale)'과의 협업해 카페와 쇼룸을 운영하고 있다. 무신사 테라스 성수에서 진행되는 첫 번째 브랜드 협업이다.

카페에는 예일의 마스코트 '유니버시티 댄'을 활용한 카푸치노, 쿠키 등 예일의 브랜드 아이덴티티가 돋보이는 메뉴가 있었다. 카페와 함께 운영되는 팝업 스토어에서는 봄·여름 시즌 예일 신제품, 펫웨어와 용품을 만나볼 수 있다. 팝업스토어에서 판매된 제품 수익금 일부는 예일의 '펫케어 캠페인' 일환으로 동물 학대 및 유기견 보호 관련 단체에 기부할 예정이다.

카페 맞은편 쇼룸에는 예일과 협업한 각종 모자, 가방 등 패션 상품들이 진열돼있었다. 특히 진열된 상품의 경우 바코드에 찍힌 스마트폰으로 QR코드를 스캔하면 바로 애플리케이션으로 연결돼 구입할 수 있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제품에 부착된 QR코드를 찍으면 무신사 애플리케이션으로 연결된다. [사진=송현주 기자] 2022.05.11 shj1004@newspim.com

이 외 무인 셀프 사진관, 유니버시티 댄과 사진찍기 등 예일과 관련된 공간으로 꾸며졌다. 예일과의 활동 기간은 7월 10일까지다. 이후에는 타 브랜드와 협업해 인테리어, 메뉴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3층 안쪽에 위치한 라운지 공간에는 가구 디자이너 황형신 작가의 '레이어드 시리즈(Layered Series)'를 배치해 조형적 가치를 더했다.

무신사는 신진 디자이너를 위한 더 좋은 환경을 만들고 패션 종사자들 간 네트워크 기회를 확대해 패션 생태계가 더욱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무신사 스튜디오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8년 동대문에 첫 번째 무신사 스튜디오를 열었으며 올해 2월에는 한남 패션거리 인근에 2호점을 오픈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무신사 스튜디오에 위치한 사무공간 [사진=송현주 기자] 2022.05.11 shj1004@newspim.com

◆ 건물 4~8층 사무공간, 오피스부터 루프탑·오픈라운지 등 구성

4~8층은 사무공간으로 기업 규모에 따라 임대할 수 있는 섹션 오피스와 라운지, 워크룸, 촬영 스튜디오 등 패션 특화 공유 오피스로서의 인프라를 갖췄다. 꼭대기 층인 9층은 루프탑 테라스와 오픈 라운지의 전시 공간과 같은 입주 기업을 위한 휴게공간으로 구성됐다.

오피스는 모노톤의 인테리어와 심플한 디자인의 사무 가구로 공간을 채웠다. 각 층에는 디자인 가구와 커피머신이 있는 오픈 라운지가 마련됐다. 특히 스위스 의류관리기기 브랜드 로라스타의 스팀다리미를 비치해 입주 기업과 디자이너들이 신속하고 전문적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돕고있다. 또 무신사 스튜디오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특별한 할인 혜택도 제공한다.

사진과 영상 촬영이 가능한 자연 채광의 촬영 스튜디오, 패턴 디자인 및 패킹 작업을 위한 워크룸 등 패션 관련 사업을 하는 입주 기업을 위한 공간도 갖췄다. 촬영 스튜디오와 미팅룸은 동대문점, 한남점 모두 이용할 수 있다.

9층에는 입주 기업 구성원을 위한 휴식 공간과 함께 업사이클링 아티스트의 작품을 전시하는 라운지 공간이 마련됐다. 9층의 라운지는 '지속가능성'을 주제로 폐종이, 폐마스크 등을 활용한 업사이클링 작품을 선보이는 아티스트 3인의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무신사 관계자는 "무신사 스튜디오는 무신사의 경영 철학인 '동반 성장'을 고스란히 담은 공간"이라며 "현재 입주율이 80%에 달할만큼 인기를 얻고 있으며 입점 브랜드들에게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hj100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美·유럽 금융위기급 '엑소더스'...."더 빠진다" 월가의 경고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지난 2008년 금융위기에 버금가는 자금 엑소더스가 진행 중이다.  15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MSCI 전세계지수가 6주 연속 하락하는 사이 시가총액은 11조달러(약 1경4076조원)가 증발했다. 천정부지 인플레이션과 중앙은행들의 긴축 가속, 우크라이나 사태 등 악재가 쌓이면서 거의 모든 자산군에서 자금 유출이 지속되는 가운데, 특히 미국과 유럽 증시 약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미국 S&P500지수 역시 6주 동안 내리막이 지속되면서 올 초 기록한 역대 최고점 대비 5분의 1 가까이가 떨어졌다. 범유럽증시지수인 스톡스600지수는 3월 말 이후 6%가 떨어졌다. 데이터 제공업체 EPFR에 따르면 미국 증시 관련 뮤추얼펀드와 상장지수펀드(ET 2022-05-16 13:47
사진
北, 하루만에 발열자 39만명...김정은 "인민군 투입하라"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전날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국가가 조달하는 의약품들이 약국을 통해 주민들에게 제 때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며 내각과 보건부문의 무책임한 사업 태도를 강하게 비판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16일 "조선로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은 15일 또다시 비상협의회를 소집하고 방역대책토의사업을 진행했다"며 "김정은 원수님께서 협의회를 지도하셨다"고 보도했다. 2022-05-16 07:1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