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NATO·러시아, 안보 협상 의견차만 확인...추가협상 문은 열어놔

  • 기사입력 : 2022년01월13일 09:57
  • 최종수정 : 2022년01월13일 09:5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우크라이나 문제 논의를 위해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러시아가 만났지만 서로 의견 차이만 확인한 채 협상이 종료됐다.

러시아는 구 소련국가 영토에서 NATO 군사훈련을 금지할 것을 요구했고, NATO는 유럽국가들의 자주권 등에 대해 타협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NATO 측은 이 문제에 대한 논의를 이어가기 위해 러시아에 추가적인 회담을 제안한 상태다.

12일(현지시간) CNN등에 따르면 이날 NATO와 러시아간 회담에서 러시아는 우크라이나의 NATO가입 의사 철회, 우크라이나에 NATO 무기 배치 금지 등에 대해 법적 구속력이 있는 보장을 재차 촉구했다.

반면 NATO는 우크라이나는 향후 안보 협정을 스스로 결정할 권리가 있으며 NATO는 새로운 회원국을 계속 맞아들일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벨기에 브뤼셀에 있는 나토 본부에서 진행된 이번 협상은 양측의 이견만 재확인한 채 4시간 만에 종료됐다.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 사무총장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양측은 의견 차이가 크다"며 "이 이견은 좁히기가 쉽지 않겠지만 테이블에 모여 실질적인 주제들에 대해 논의했다는 점은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스톨텐베르그는 "NATO 측은 군비 통제와 새로운 무력 분쟁 예방을 위한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하면 러시아에 추가 협상을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러시아 측은 이 제안을 수용도 거부도 하지 않았고, 답을 주는 데 시간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러시아는 미국과 지난 10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실무 협상을 벌였으며 13일에는 오스트리아 빈에서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 협상을 할 예정이다.

[브뤼셀 로이터=뉴스핌] 이영기 기자 =12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NATO-러시아 회담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NATO사무총장(오른쪽)과 러시아 알렉산더 그루슈코 외무차관, 알렉산더 포민 국방차관(왼쪽)이 사진을 찍고 있다. 2022.01.13 007@newspim.com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