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박근혜 특사] 심상정 "박근혜 사면, 文 개인 동정심으로 행사 안 돼"

기사입력 : 2021년12월24일 12:13

최종수정 : 2021년12월24일 12:13

"文 5대 중대 부패범죄 사면권 제한 공약 어겨"
"전두환·노태우 사면, 국민통합으로 이어지지 않아"

[서울=뉴스핌] 박서영 인턴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대해 "문재인 개인의 동정심으로 역사를 뒤틀 수는 없다"고 직격했다.

심 후보는 24일 오전 자신의 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의 박 전 대통령 사면 결정에 대해 강력한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가 지난 23일 국회 정론관에서 주거안정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12.23 kilroy023@newspim.com

심 후보는 "박 전 대통령을 탄핵하고 심판대에 세운 건 촛불시민"이라며 "국민으로부터 권력을 위임받은 대통령이 사면권을 행사해선 결코 안 될 사안"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까지 문 대통령은 '사면권 최소화'의 원칙을 누누이 강조했다. 5대 중대 부패범죄에 대한 사면권 제한은 대통령의 공약 아니었느냐"고 꼬집었다.

또 문 대통령이 내놓은 '국민통합' 메시지가 이번 사면의 명분이 될 수 없다고 봤다. 심 후보는 "국민통합이란 말은 함부로 꺼내지 않길 바란다"며 "전두환, 노태우의 사면도 결코 국민통합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오히려 현대사를 왜곡시켰다"고 주장했다.

사면 '시점'에 대해서도 문제를 삼았다. 심 후보는 "대선 국면에서 거대 양당 후보가 모두 사법적 심판대 위에 올라있다"며 "이러한 상황에서 현직 대통령이 나서서 시민이 확립한 대통령의 윤리적 사법 기준을 흔드는 행위는 매우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seo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