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COP26서 탄소중립금융 발표

  • 기사입력 : 2021년11월04일 11:39
  • 최종수정 : 2021년11월04일 15: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아시아 민간 금융사 최초로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에 참석했다.

신한금융그룹은 3일 오후 조용병 회장이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Marrakech Partnership)'에 참여해 신한금융그룹의 탄소중립전략에 대해 발표했다고 4일 밝혔다.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은 3일 오후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의 공식 행사인 '마라케시 파트너십(Marrakech Partnership)'에 참여해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

마라케시 파트너십은 정부, 기업 및 민간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기후 행동 확산과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열리는 COP26의 주요 행사 중 하나이다. 오는 11일까지 금융, 에너지, 산업, 법률 등 다양한 주제의 논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첫 날인 3일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금융'의 역할을 논의하는 '파이낸스 데이' 행사가 열렸다. COP26 기후행동 챔피언 나이젤 토핑, 유엔 기후 특사 마크 커니, 유엔환경계획 잉거 안데르센 사무총장과 함께 알리안츠, HSBC, AXA 등 글로벌 탄소중립을 선도하고 있는 주요 금융 기관 CEO들이 대거 참석했다.

조용병 회장은 아시아 민간 금융사 대표 최초로 COP26 행사에 초청받아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블랙록, 네덜란드 연기금 운용사인 APG의 대표들과 '금융 부문의 저탄소 전환'을 주제로 토론을 진행했다.

조 회장은 신한금융그룹이 동아시아 금융 최초로 선언한 탄소중립 전략인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를 소개하고, 신한금융이 실행하고 있는 자산포트폴리오의 탄소배출량 측정 방법과 감축 목표 등에 대해 설명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