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A주 시황LIVE] 녹색전력 섹터 강세, 무더기 상한가 행진

  • 기사입력 : 2021년10월27일 15:46
  • 최종수정 : 2021년10월27일 15: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27일 중국 증시에서 녹색전력 섹터가 두드러진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상해전력(600021), 화능국제전력(600011) 등 10개에 육박하는 종목이 줄줄이 상한가를 기록했다. 건투에너지투자(000600), 화능란창강수력발전(600025) 등 종목도 상승 흐름에 가세했다.

26일 중국 국무원이 '2030년 탄소 피크 도달 행동방안'을 발표한 것이 호재로 작용했다. 해당 방안은 비(非)화석연료의 소비 비중을 2025년까지 약 20%, 2030년까지는 약 25%로 확대하는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라 증권사들은 향후 풍력·태양광 발전 등 친환경 방식으로 전력을 생산하는 녹색전력이 급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중태증권(中泰證券)은 14차 5개년(2021~2025년) 계획기간 풍력발전 설비의 연평균 설치 용량이 66GW로 연평균 17%씩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태양광 발전의 경우에는 2021~2025년 연평균 80GW 이상 규모의 설비가 설치될 것이며, 2025~2030년에는 연평균 약 125GW씩 늘어나 태양광 발전 설비 용량이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사진=셔터스톡]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