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신한은행, 환경부와 국민 '탄소중립 생활실천' 위한 업무협약

  • 기사입력 : 2021년10월25일 14:30
  • 최종수정 : 2021년10월25일 14: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신한은행은 전 국민 '탄소중립 생활실천' 문화를 확산하고 정착시키고자 환경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환경부는 유통, 제조, 통신, 금융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탄소중립 생활실천' 확산에 동참할 기업 총 19개와 업무협약을 진행했고, 은행권에서는 신한은행을 유일하게 협약 대상으로 선정했다.

신한은행 본점 사진. (사진=신한은행)

'탄소중립 생활실천'이란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 지구적 이산화탄소 흡수량과 균형을 이뤄 대기 중 이산화탄소 농도가 높아지지 않도록 가정과 기업이 생활 주요 영역에서 실천 가능한 기후행동을 의미한다. ▲고효율 전자기기 사용하기 ▲승강기 대신 계단 이용하기 ▲일회용품 줄이기 등이 해당한다.

이번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탄소중립 생활실천 안내서 교육 및 홍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환경개선과 인프라 구축 ▲탄소중립을 위한 대·내외 프로그램 운영 ▲2050 탄소중립 사회실현을 위한 지속적인 캠페인 홍보 등이다.

신한은행은 이번 업무협약에서 탄소중립 실천과 탄소저감 행동의 중요성에 대해 환경부 및 협약기업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고 2050 탄소중립 생활실천에 적극 동참하기로 선언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일상생활 속 탄소중립을 실천하는 문화 확산에 적극 동참하고자 이번 업무협약을 진행했다"며 "영업점과 본점에 설치된 디지털포스터, 순번발행기, ATM 등에 '탄소중립 생활수칙' 영상을 게시해 임직원과 고객 모두가 탄소중립 실천을 시작하는데 힘쓰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신한은행은 8월에 은행 내 모든 공간을 '신한 ESG 실천 빌딩'으로 선언하고 일상생활 속 ESG 실천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다양한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임직원 대상으로 'ESG 실천 가이드'를 공유하고, 본점 내 일회용기를 다회용기로 교체하는 등 탄소중립을 위한 생활 속 작은 실천을 시작해왔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