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 내달부터 백신 접종 완료 외국인 육로입국 허용"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5:27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5: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이 다음달부터 코로나19(COVID-19) 백신접종을 마친 외국인들의 육로 입국을 허용할 방침이다.

미국 뉴멕시코주 선랜드 파크 국경에서 근무하는 국경수비대원들. 2021.09.17 [사진=로이터 뉴스핌]

13일 AP통신이 익명의 미 행정부 관리들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미국은 다음달 초부터 19개월 간 폐쇄한 육로 국경문을 백신 접종 완료자에 한해 열기로 했다.

지난해 팬데믹 초기부터 육로 국경 입국을 막은 미국은 그동안 캐나다와 멕시코만 무역 등 필수 입국목적에 한정해 차량·열차·선박 운행을 허용해왔다. 

11월부터 육로 국경 폐쇄가 풀리면 관광 목적의 외국인 여행객도 입국이 가능해진다. 

내년 1월 중순부터는 화물트럭 운전자 등 미국을 오가는 외국인도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는 바를 입증해야 한다.

이같은 방침은 13일 중으로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