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미국이 코로나 부스터샷 접종 대상자 한정한 이유

2회 접종만으로도 중증·사망 위험 감소 효과 탁월
'2차 방어선' 면역체계가 중요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2:29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2: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중순부터 코로나19(COVID-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모든 미국인을 대상으로 추가접종(부스터샷)을 약속했지만 불발됐다. 보건 당국이 65세 이상 고령자 등 접종 대상자를 제한하는 조건으로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승인했기 때문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슈웽스빌 약국의 화이자 부스터샷 접종 현장. 2021.08.14 [사진=로이터 뉴스핌]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백신 접종을 완료한지 6개월이 지난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 △중증·사망 위험이 큰 50~64세 기저질환자로 제한해 화이자 부스터샷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이밖에 △기저질환이 있는 18~49세 접종 완료자 △의료진, 장기 요양시설 직원 등 감염에 취약한 직업군 종사자는 개인이 희망한다면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게 했지만 이에 해당되지 않는 일반인 접종은 승인하지 않았다.

백신은 접종 후 시간이 지나면 항체 효능이 떨어지기 때문에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로 인한 돌파감염 위험이 커진다. 그런데 미 보건당국은 왜 이토록 대국민 부스터샷 접종에 신중한 것일까.

◆ 핵심은 '돌파감염'이 아닌 중증·사망률 감소

화이자 백신의 경우 2차까지 접종을 완료한지 6~8개월이 지나면 체내 중화항체의 수준이 떨어져 감염 예방효과가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지난 7월 세계 최초로 부스터샷 접종에 나선 이스라엘에서는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 화이자 백신의 예방효능이 기존 94%에서 64%로 떨어졌다는 발표가 있었다.

이를 근거로 화이자는 자사 백신이 2차 접종 후 두 달 주기로 예방효능이 6%씩 떨어진다는 연구 자료를 미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하며, 부스터샷 승인을 신청했다.  

같은달 미국 매사추세츠주 케이프커드 반즈카운티에서는 여름 축제발(發)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는데 충격적이게도 전체 469명의 확진자 중 74%에 해당하는 346명이 백신 접종 완료자였다. 감염성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두 배 이상 강력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우세종이 된 탓이다.

그런데 이들 대다수가 무증상 혹은 경미한 증세를 겪다 회복했으며 입원환자는 4명에 그쳤고, 사망자는 없었다.

백신 덕분이다. CDC는 백신 접종 완료자의 감염 후 중증과 사망 예방효과가 90% 이상이라고 밝혔다. 반대로 미접종자가 중증으로 입원할 확률은 10배, 사망할 가능성은 11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가 백신을 맞는 궁극적인 이유는 감염 방지가 아니라 중증·사망률 감소에 있다. 건강한 젊은 성인의 경우 백신 2회 접종만으로 중증·사망 위험이 현저히 떨어지기 때문에 부스터샷까지는 필요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소견이다.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애나 더빈 백신 연구원은 "백신 접종을 완료한지 6~8개월이 지나 항체 효능이 떨어진다고 해서 당신의 면역이 절벽 아래로 뚝 떨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다. 

◆ 65세 이상 고령자·면역력 저하자는 부스터샷 필요

부스터샷이 필요한 계층은 따로 있다. 바로 면역력이 취약한 고령자와 면역체계 기능이 떨어진 장기이식 환자 등이다. 

몬테네그로의 한 종합병원 의사가 코로나19(COVID-19) 위중증 환자의 폐 X레이 사진을 스마트폰으로 찍고 있다. 2021.09.22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유를 알려면 우리의 면역체계부터 이해해야 한다. 항체는 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인체의 1차 방어선이다. 바이러스가 코나 목 등 호흡기에 유입되면 점막에 붙은 항체가 바이러스를 몸 밖으로 배출하기 위해 힘쓴다. 

돌파감염은 바이러스가 1차 방어선을 뚫었을 때다. 항체는 한 자리에 있지 않고 혈관을 타고 이동하기 때문에 바이러스는 이틈을 타 세포 안으로 침입한다. 이때 기침과 발열 등 감염 증상이 발현할 수 있다.

바이러스가 체내로 들어오면 2차 방어선인 우리의 면역체계가 작동한다. 코로나 백신으로 단련된 면역체계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기억하고 있어 항체를 대량 생산해낸다. 특히 기억 B세포와 T세포가 전투에 합류해 강력한 방어전선을 구축한다. 

바이러스가 폐로 이동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면역체계가 방어막을 형성하는 데 충분한 시간이다. 결국은 백신 접종 완료자의 중증 감염율이 낮은 것은 바이러스를 기억하는 면역체계가 빠르게 바이러스를 몰아내기 때문이다. 

그러나 나이가 들수록 면역체계가 자연적으로 쇠퇴하고, 장기이식 수술 환자의 경우 기억 B세포 활동을 억제하는 약물을 복용하는 등 2회 백신 접종만으로는 부족한 이들이 있다. 

지난달 13일 세계보건기구(WHO)와 미 FDA 소속 과학자를 포함한 보건 전문가 18명은 영국의 의학전문지 랜싯에 "항체가 떨어진다고 해도 기억 세포가 존재해 2회 접종만으로도 예방 효과가 충분하다"며 고령자와 면역 저하자 등 일부를 제외하고 일반인 접종은 필요치 않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또 '백신 불평등'이란 윤리적 문제도 제기된다. 저소득 국가의 경우 백신이 부족해 맞지 못하는 실정에 선진국들이 일반 대중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것이 옳냐는 지적이 나온다.

일반인 부스터샷 접종은 시간이 지날수록 중증·사망 위험이 커지거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의 출현으로 기존의 백신 효능을 무력화하는 등의 새로운 과학적 데이터가 나와야 논의될 수 있을 것이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