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2021 국감] 국감날 예보 틀린 기상청…여야, 질타 쏟아내

  • 기사입력 : 2021년10월08일 14:18
  • 최종수정 : 2021년10월08일 14: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기상청 국감날 일기 예보가 틀리면 모양새가 그렇지 않나."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의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는 환노위 위원장인 박대출 국민의힘 의원의 빗나간 예보에 대한 질책으로 시작됐다.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 의원은 박광석 기상청장에게 "어제까지만해도 오늘 비 온다는 얘기는 없었는데 비가 내렸다"며 "이에 대해 한마디 해달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광석 기상청장(왼쪽 두번째)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관계자들의 보고를 받고 있다. 2021.10.08 leehs@newspim.com

이에 대해 박 청장은 "어제 오후 비 예보를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다시 한번 확인해보겠다"고 답했다.

박 의원은 "지난해 부정확한 예보로 홍수 피해를 키웠고, 올초에는 도로 위에 눈이 아닌 염화 칼슘이 수북했다"며 "그에 대한 불편과 피해는 국민이 감수해야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상청이 오보청이나 기상 중계청이라는 오명을 떨쳐내고 예보의 정확성을 올리고 능력치 끌어올리기 위한 개선 방안 진지하게 고민해 달라"고 요청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역시 기상청 오보를 질타했다. 노 의원은 "기상청을 '구라청', '오보청'이라고 부른다"면서 "기상청이 체육 대회 하는날 비가 온 뒤로 부터 기상청 체육대회가 없어졌다. 기상청이 다시 체육대회 할 때까지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박 청장은 "국민들이 원하는 부분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에 이에 맞춰서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이와 함께 노 의원은 기상청 내 익명게시판을 부활시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노 의원은 "2018년 익명게시판에 상사가 뇌물을 가져오라고 한걸 폭로하니까 폐쇄를 했다"며 "당시 국감에서 익명게시판 폐쇄 지적하니 재개하겠다고 약속했는데 아직까지도 운영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기상청 38개 부서의 여론조사 결과 36개 부서는 익명게시판 운영하자고 찬성했는데, 왜 이걸 묵살하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익명게시판을 부활시킬건지 검토해서 보고해달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박광석 기상청장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의 기상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0.08 leehs@newspim.com

강은미 정의당 의원은 예보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선 예보관 인원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강 의원은 "예보 정확도는 품질과 예보관 역량에 따라 결정돼 지속적인 발전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며 "예결이나 관계기관에 적극적으로 요청해 예보관 역량강화를 위한 인원확대에 대해 더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은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예보관을 '스페셜리스트'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일반 공무원과는 다르게 순환보직을 시키지 않아야 한다"며 "그 지역에서 모든것을 분석하고 역량과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는 스페셜리스트를 만드는게 예보관의 역량을 강화시키는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최근 부임한 기상산업기술원장이 내정자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원장직에 총 10명이 지원했고, 현 원장을 포함해 3명이 최종 후보로 올랐는데 이 가운데 서류심사 등 점수가 가장 낮은 안영인 원장이 선택을 받았다"면서 "청와대로부터 내정됐고, 이를 승낙받은 사실이 있냐"고 물었다.

박 청장은 이에 대해 "개인 역량 등을 고려한 선택이었다"며 (승낙받은 사실은) "없다"고 해명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