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김근철의 글로벌워치] 바이든과 시진핑의 '밀당'..화상 정상회의로 절충

  • 기사입력 : 2021년10월07일 05:43
  • 최종수정 : 2021년10월07일 06: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국제사회 주도권과 미중 관계 재설정을 겨냥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의 '샅바 싸움'이 치열해지고 있다. 

미국 정부 고위관계자는 6일(현지시간) 미국과 중국 정부가 올 연말 이전에 화상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원칙에 합의했다고 밝혔다고 주요 외신들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외교 책사인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중국 외교 사령탑인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은 이날 스위스 취리히의 한 호텔에서 비공개 회담을 갖고 이문제를 협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은 당초 10월 30~31일 이틀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첫 정상회담을 가질 것으로 전망됐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과 백악관은 G20 무대에서 시 주석과의 첫번째 정상회담을 희망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베이징에선 시 주석이 G20 정상회의에 대면 참석을 하지 않을 것이란 얘기가 흘러나왔다. 

이런 상황에서 설리번 보좌관의 양 국무위원의 만남은 정상회담 개최는 물론, 경색된 미중관계를 풀 실마리를 찾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읽힌다. 

백악관도 전날 이번 회담이 지난 9월 9일 바이든 대통령과 시 주석의 장시간 전화 통화의 후속 논의를 위해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정부는 출범 직후부터 대중국 압박 정책에 힘을 실었고 양국은 계속 팽팽한 신경전을 펼쳐왔다. 최근엔 중국 전투기 149대가 대만 방공식별구역안으로 들어가 무력시위를 벌이면서 긴장이 고조되기도 했다.

이날 취리히 회담에서도 설리번 보좌관은 중국의 인권 문제를 포함해 남중국해에서의 활동, 대만·홍콩·신장 문제 등 민감한 이슈를 제기했다고 백악관은 밝혔다. 양 국무위원의 강력한 반발을 알면서도 '할 말은 하겠다'며 기싸움을 벌인 셈이다. 

결국 설리번과 양 국무위원은 회담 결과는 '화상 정상회담 개최'에 함축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으로선 노골적으로 반중 압박 정책을 펼치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과 아직 일정 거리를 두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셈이다. 바이든 대통령의 대중 정책 수정을 요구하는 무언의 시위이기도 하다.  

다만 양측은 '정상회담 불발'로 양국 관계가 더욱 악화되는 것은 원치 않았다. 현 상황에선 '화상 정상회의'가 절묘한 대안이 된 셈이다. '절반의 성공'과 '절반의 실패'의 가능성을 모두 남겨 두려는 선택으로 보인다.

미국 부통령 시절 조 바이든과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