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백악관 "시진핑,바이든에 멍완저우 석방 거론..대중 정책 변화없어"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04:5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07: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백악관이 시진핑 중국 주석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최근 통화에서 화웨이 그룹의 멍완저우 부회장 석방 문제를 제기했다고 확인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지난 9일 이뤄진 양 정상간 전화 통화에서 시 주석이 멍 부회장 문제를 거론했다고 밝혔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 역시 당시 중국이 1000일 넘게 억류하고 있던 캐나다인 2명의 석방 문제를 거론했다고 덧붙였다. 

멍 부회장은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미 법무부 요청으로 캐나다 밴쿠버 공항에서 체포돼 그동안 가택연금 상태에서 재판을 받아왔다. 지난 24일 법무부는 멍 부회장에 대한 기소 연기에 합의했고, 멍 부회장은 캐나다에서 풀려나 중국으로 귀국했다. 

중국 정부는 이를 미국을 상대로 한 외교 승리라고 대대적으로 선전하는 한편 그동안 억류중이던 캐나다인 2명을 석방했다. 

일각에서는 멍 부회장의 석방을 계기로 그동안 경색됐던 미중관계의 돌파구가 마련될 것이란 전망도 나왔다. 

다만 사키 대변인은 멍 부회장의 석방이 법무부의 법률적 결정에 따른 것일 뿐 중국에 대한 미국의 기존 정책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는 "(대중 정책에) 아무런 영향도 없다. 이번 조치를 우리의 지속적인 (대중) 정책의 변화라고 해석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캐나다에서 가택연금 상태로 있다가 전날 풀려난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이 중국 공항에 내리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