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2021 국감] '대장동 의혹 피켓'에 국토부 국감 파행…2차례 정회

야당 의원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피켓
여당 "국회법 148조 위반, 국토부 현안 다루다" 항의

  • 기사입력 : 2021년10월05일 11:49
  • 최종수정 : 2021년10월05일 11: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훈 기자 = 국토교통부 국정감사가 열린 첫날 여야 의원들이 '판교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한 특검 도입을 놓고 충돌을 벌이고 있다.

야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은 5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국토위 국정감사장에 '이재명 판교 대장동 게이트 특검 수용하라',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걸고 특검 도입을 요구했다.

5일 진행된 국토위의 국토부 국정감사가 대장동 의혹을 둘러싼 논쟁으로 2차례 정회됐다/<사진=국회방송 캡쳐>

이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강하게 반발해 의원 사이에 고성이 오갔다.

조응천 민주당 의원은 "다른 상임위에서 저런 판넬을 부착했다가 시작 전부터 파행 사태가 빚어졌다"며 "국회법 148조의 회의 진행 방해 물건을 반입한 것에 해당된다"며 피켓을 떼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그는 "국감장에서는 국토부가 얼마나 행정을 했고 예산을 집행했는지 국민을 대신해 살펴야 하는 자리"라며 "정쟁에 제일 앞장서서 이런 판넬을 부착하고 국회 권위를 스스로 깍고 있는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그동안 우리가 통상 해오던 의사표현 방식"이라며 "여러 논의가 있었지만 이정도 선에서 의사표현을 하자고 정리됐다"고 응했다.

그러나 김회재 민주당 의원은 "집값으로 서민들은 힘들고 청년들이 절망하는 상황에서 질의 시간을 뺏어먹는 것은 전혀 지혜롭지 않다"며 "국토위에는 치열히 고민해야할 사안들이 산적한데 정치 국감하지 말고 정책 국감을 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이헌승 국토위원장(국민의힘)은 "과거에도 팻말걸고 국감이 진행된 바 있다"며 국감 속행을 요청했지만 여당은 팻말 철회를 계속 요구했다. 결국 여야는 50여분 가량 언쟁을 벌이다 국감이 정회됐다. 다시 재개하려했으니 여야간 의견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다시 정회됐다.

leed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