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씨네톡] '007 노 타임 투 다이', 전설적 시리즈의 피날레…'노 타임 투 미스'

  • 기사입력 : 2021년09월29일 17:38
  • 최종수정 : 2021년09월30일 0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전설적인 액션 블록버스터 영화 '007' 시리즈의 25번째 작품,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명성에 걸맞는 역대급 액션과 스토리텔링으로 화려한 피날레를 장식한다.

전 세계에서 사랑받은 최고의 액션 첩보 영화 '007 노 타임 투 다이'가 29일 전 세계 최초로 국내 개봉했다. 1965년부터 46년여 지속된 인기 시리즈답게, 이번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007다운 마무리를 선사한다. 전 지구적인 위험에서 모두를 구하려는 007의 활약과 가장 개인적인 가족사가 어우러진 가운데, 007 시리즈의 문을 닫는 다니엘 크레이그의 노련함이 시종일관 빛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한 장면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2021.09.29 jyyang@newspim.com

◆ 로맨스부터 육·해·공을 넘나드는 액션 스케일…노장의 노련함에 박수를

'007 노 타임 투 다이'는 가장 강력한 운명의 적의 등장으로 죽음과 맞닿은 작전을 수행하게 된 제임스 본드(다니엘 크레이그)의 마지막 미션을 그린 액션 블록버스터다. 연인이었던 마들렌(레아 세이두)의 비밀스러운 정체를 마주한 본드는 이별을 택하지만, 전 세계에 생화학 살상무기를 퍼뜨리려는 최악의 적과 얽혀있는 그녀와 다시 마주한다. 영국과 미국, 양국의 정보국을 오가며 그의 정체를 좇는 본드는 그의 삶을 송두리째 걸고 마지막 선택을 한다.

영화 초반부터 소박하면서도 이국적인 이탈리아 관광지의 풍경이 스크린을 채운다. 영국, 노르웨이, 자메이카까지 4개국 글로벌 로케이션을 통해 완성된 압도적인 스케일의 풍광들이 오래도록 해외 여행을 잃은 관객들의 마음을 뻥 뚫어준다. 다니엘 크레이그는 50세가 넘은 나이에도 완벽한 비주얼과 민첩한 몸놀림으로 로맨스부터 온갖 액션, 공감을 이끌어내는 감정까지 완성도있게 빚어냈다. 과연 노장의 노련함으로 스크린을 넘어 전 세계의 007 팬들을 사로잡을 준비를 마쳤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한 장면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2021.09.29 jyyang@newspim.com

레아 세이두는 마들렌 역을 맡아 비밀스러운 정체를 감추고 있지만, 언제나 진심이 먼저인 강인한 본드걸을 그려냈다. 아름다운 미모와 함께 알 수 없는 묘한 표정으로 제임스 본드의 의심과 결정에 설득력을 충분히 부여한다. 최악의 빌런 사핀 역의 라미 말렌은 소름끼치는 가면을 쓰고도, 벗은 후에도 미묘한 거부감을 안기는 비주얼과 맞춤 연기를 선보인다.

◆ 긴 러닝타임에도, 지루할 틈이 없다…'노 타임 투 미스' 완성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미덕은 무려 163분이나 되는 긴 러닝타임에도 눈을 뗄 수 없는 탄탄한 스토리텔링을 선보인단 점이다. 베일에 싸여있는 적의 정체는 수 차례의 작전과 반전을 거쳐 조금씩 드러나고, 미국과 영국의 정보국을 오가는 본드 역시도 과연 누구의 편에 서있는 것인지 계속해서 관객에게 긴장의 끊을 놓지 못하게 한다. 새로이 등장한 요원 007 역시도 이제는 흐릿해진 본드의 존재감을 드러내면서도 동시에 반드시 필요한 본드만의 역할을 강조한다.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007 노 타임 투 다이'의 한 장면 [사진=유니버설 픽쳐스] 2021.09.29 jyyang@newspim.com

일본계 미국인으로 알려진 캐리 후쿠나가 감독의 영향인지, 영화 막바지엔 빌런 사핀의 복색과 기지 양식 등에서 동양적인 색채가 강하게 묻어난다. 약간의 오리엔탈리즘적인 시각이 느껴지지만, 과하지는 않다. 극중 사핀이 생화학 대량 살상무기를 통해 전 인류에게 해를 끼치게 되는 설정은 지금 시대에 더욱 큰 위협으로 느껴지기도 한다. 영화가 아닌 현실에서 각국의 안보에 민감한 미사일 사용이나 분쟁 지역 관련 이슈를 넣은 점도 묘한 지점이다.

무엇보다도 그동안은 대의를 위해 나섰던 본드가 동료 펠릭스를 잃고, 마들렌을 지키기 위해 모든 걸 거는 설정은 모두의 마음에 강력한 휴머니즘으로 다가온다. 모두를 지켜냈지만 가족만은 지킬 수 없었던 영웅이 아니라, 본드는 가장 개인적인 선택으로 전 세계 관객들의 가슴을 뜨겁게 울릴 예정이다. 12세 관람가, 29일 전 세계 최초 개봉.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