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2021 국감] '대마초 흡입 해임' 국민연금공단 직원 3명 금융기관 재취업

재취업 69명 중 52명 한달 안에 재취업
퇴직자 32명 국민연금 관련 기관 재취업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17:12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23: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신성룡 기자 = 지난해 '대마 흡입사건'으로 해임됐던 국민연금공단 직원 4명 중 3명이 금융기관에 재취업한 것으로 드러났다.

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지난 8월까지 3년간 기금운용직 퇴직자 76명 중 57명은 금융기관에 재취업한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이들 중 32명은 국민연금을 위탁 운영하거나 단기자금을 거래 중인 금융기관에 재취업한 것으로 파악됐다.

[사진=국민연금공단 본사 전경]

이들의 퇴직에서부터 재취업까지 걸린 시간을 살펴보면 재취업자 69명(미취업 7명 제외)중 52명이 한 달 안에 재취업했고, 1주일이 채 걸리지 않은 퇴직자도 27명이나 된다. 특히 국민연금 위탁운영사 등에 재취업한 32명 중 29명 역시 한 달 안에 재취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기관 재취업자 중에는 지난해 대마흡입으로 해임된 4명 중 3명도 포함됐다. 지난해 해임된 직원 4명 중 전임 운용역 3명은 지난 1월 29일 재범방지 교육조건부로 검찰로부터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나머지 1명인 책임 운용역 A씨의 경우 지난 4월 법원으로부터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그러나 책임 A씨와 전임 B씨의 경우 검찰, 법원 판결 전인 올해 2월 18일과 1월 4일에 각각 재취업했고, 전임 C씨는 현재 국민연금 위탁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금융기관에 재취업해 근무하고 있다.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 내부통제규정 시행규칙 제17조제2항에 따르면 기금본부 임직원이 퇴직한 때에는 퇴직일로부터 2년 동안 이해상충 여부를 점검하고 있지만 퇴직자의 재취업에 대한 심사규정은 없다.

또한 직접 담당자로 재취업하더라도 거래제한 기간은 6개월에 지나지 않고 이마저도 퇴직자가 퇴직일로부터 1년이 지난 후 재취업한 경우에는 적용받지 않는다.

국민연금 기금운용직의 퇴직자 평균 근속연수도 매년 감소하고 있다. 지난 2017년 68개월이던 퇴직자 평균 근속연수가 2018년 58개월, 2019년 57개월, 지난해에는 48개월로 2017년 대비 20개월이나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기금운용본부가 개인 몸값 올리기 위한 스펙 쌓기 용도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면하기 어려워 보인다.

이종성 의원은 "국민연금은 국민들이 납부한 보험료를 토대로 세계 3대 연기금으로 성장했지만 900조에 달하는 연기금을 운용하는 기금운용직은 공단을 스펙 쌓기로 삼고 있는 듯해 안타깝다"며 "기금운용본부 직원들에 대한 재취업 관련 규정을 재정비하고 이들이 사명감을 가지고 업무에 매진할 수 있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drag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