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문대통령, 하와이에서 독립유공자에 건국훈장 추서...해외 추서는 최초

김노디 지사와 안정송 지사에게 건국훈장 애국장 추서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07:3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07: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2일(현지시간) 해외 최초이자 미주 최대 규모의 한국학 연구기관인 하와이대학교 한국학연구소에서 하와이 이민세대로 최근 독립운동 공적이 발굴된 '고(故) 김노디 지사와 고(故) 안정송 지사'의 훈장 추서식을 거행했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를 해외 현지에서 직접 거행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미국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하와이 호놀룰루에 도착했다. [사진=청와대페이스북] 2021.09.23 nevermind@newspim.com

두 지사는 하와이 이민세대로 이국땅에서 조국의 자주독립에 대한 열망으로 독립자금을 모금하는 등 재정적으로 지원해 올해 3.1절에 건국훈장을 서훈받았다.

김노디 지사(건국훈장 애국장)는 오벌린 대학에 재학 중 필라델피아에서 열린 제1차 재미한인대표자회의(第1次 在美韓人代表者會議)에 참석하여 일본이 여성에게 하는 잔학한 행위를 폭로했고, 여성도 독립운동에 참여하고 있으니 남성과 같은 권리를 가지는 것으로 보아야 한다고 연설했으며, 한인기독학원 사감을 맡아 여성교육과 교육기관 설립을 위해 노력하였다. 또한, 대한부인구제회에서 임원으로 독립운동 자금을 적극적으로 모집했고, 1921년부터는 미국 각지를 돌며 한국의 사정과 독립에 대해 선전하는 활동을 했다.

안정송 지사 (건국훈장 애족장)는 한인합성협회 부회장, 대한인국민회 총회장 등을 지내며 하와이와 미주지역 독립운동에 지대한 역할을 하신 안원규 지사(1995년, 건국훈장 독립장) 님의 배우자로서, 하와이 지역 학생들에게 민족의식과 어학을 가르쳤고, 대한부인회와 대한부인구제회의 임원으로서 독립자금을 모집하고, 조선과 만주 등 해외 동포들을 후원하며 독립운동을 재정적으로 지원했고, 광복 이후에는 재미한족연합위원회 대표단의 일원으로 대한민국 정부수립에 기여했다.

청와대는 "정부는 금년 3·1절에는 275명, 8·15 광복절에는 247명의 독립유공자 공적을 발굴하여 포상하는 등 현재까지 포상된 인원은 1만6932명"이라며 "앞으로도 정부 주도의 독립유공자 발굴 및 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독립유공자 훈장 추서식에 학계, 교육계, 경제계 등 하와이 지역사회에 기여하고 있는 동포들도 초청하여 격려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