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이재명 "대장동 의혹,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 취했다면 공직 사퇴"

기사입력 : 2021년09월19일 19:53

최종수정 : 2021년09월19일 19:53

부활한 명추연대 vs 이낙연, 대장동 특혜 의혹 놓고 난타전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이른바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추미애 후보와 이낙연 후보가 그야말로 난타전을 벌였다. 이재명 후보는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다면 후보직에서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겠다"고 분명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재명·이낙연 후보가 이른바 화천대유 의혹에 대해 설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추미애 후보가 이재명 후보 편에 서면서 이낙연 후보를 공격해 이른바 '명추연대'의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광주·전남·전북 방송토론회에서 이낙연 후보는 대장동 개발에 참여한 이른바 '화천대유' 참여 인사들이 무려 투자금의 1100배의 이득을 본 것에 대해 맹공을 벌였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사진=연합뉴스TV 캡쳐]

이낙연 후보는 "본인이 그렇게 억울하다면 빨리 털어버리는 것이 본인에게도 좋을 것 같다"라며 "본인이 의혹의 당사자처럼 돼 있으니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이 이뤄지기를 바란다. 경기도나 당 분위기를 보면 증인 출석이나 자료 제출에 소극적인 것처럼 보인다"라고 공세를 취했다.

이 후보는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본 것이 국민들에게는 납득이 안되고 있다"라며 "본인이 설계했다고 했는데 그러면 소수 민간업자가 1100배의 이익을 얻은 것은 설계가 잘못된 것인가. 아니면 설계에 포함된 것인가"라고 공격했다.

이재명 후보는 "과거 국민의힘과 토건 부패세력이 공공개발을 민간 개발 이익으로 다 갖게 결정된 이후 당선됐는데 공공개발로 전환시켰다"라며 "민간 사업자들을 경쟁시켜 제일 좋은 조건을 제시한 곳을 채택해 사업을 하고 5500억원을 회수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낙연 후보가 공격한 자료 제출에 대해서는 "이 사업은 성남시가 한 것이고 저는 성남시장이 아니다. 경기도에 이것과 관련된 자료가 있을 수 없다"라고 질타했다.

민간업자들의 1100배 수익에 대해서도 "1억원짜리 자본금 회사가 500억원을 투자받아 250억원을 남겼으면 50% 이익 아니냐, 자본금 1억원에 대해 250배 수익이 되는가"라며 "왜 그렇게 설계했냐고 하는데 민간 투자를 어떻게 하는지 관심도 없고 관심을 가져서도 안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들 photo@newspim.com

이낙연 후보는 "민간 업자들이 턱없이 많은 이득을 얻은 것은 당연히 국민들의 의아함을 받을 만하다"라며 "7명이 이득을 독차지하는데 계속 괜찮다고 생각했을까는 의문"이라고 지적을 이어갔다.

이재명 후보는 "민간 개발로 허가해도 아무 상관 없는 것을 공공개발로 전환해 엄청 공격당하면서도 5500억원을 환수한 것은 잘한 것이 아닌가"라며 "같은 당에서 동조해 저를 공격하는 것은 어떻다고 생각하나"라고 반박했다.

한편 추미애 후보는 이날 "대장동 사건은 많은 의혹이 해소돼 가고 있다"라며 "그런데 야당이나 언론이 아니라 이낙연 후보도 이재명 후보의 개인 비리 문제로 몰고가려고 한다. 참 한심하다"고 이재명 후보 편에 섰다.

추 후보는 "윤석열의 국기 문란 사건을 덮으려는 야당의 꼼수에 넘어가는 것 아닌가"라며 "우리 당의 경선 흥행을 만들기 위해서는 2등 후보가 이낙연 후보가 아니라 저 추미애라면 경선이 대흥행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이재명 후보는 특혜 의혹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제가 당시 제도에 없는 방식을 동원해 성남 시민이 대박나게 된 것"이라며 "부정하거나 단 1원이라도 부당한 이익을 취했으면 후보 사퇴하고 공직도 사퇴하도록 하겠다"고 해 주목을 받았다.

dedanhi@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與 '차기 당대표' 1위 유승민…지지층선 이준석 '선두'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 적합도에서 유승민 전 의원이 1위, 이준석 전 대표가 2위를 차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가 1위를 기록했다.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지난달 8월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차기 국민의힘 대표로 적합한 인물을 물은 결과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차지했다. 이준석 전 대표 18.8%,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이 9.9%로 뒤를 이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4.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집계됐다. 기타후보는 3.9%, 적합후보 없음은 21.6%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응답한 비율은 2.5%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 22.6%, 나경원 전 의원 21.8%, 안철수 의원 14.1% 순으로 나타났다. 유승민 전 의원은 11.8%로 4위를 차지했고 주호영 비대위원장 7.2%, 김기현 의원 5.9%, 장제원 의원 2.6%로 집계됐다. 전체 국민 응답자 중 연령별로는 18세 이상부터 20대에서 이준석 전 대표 29.5%, 유승민 전 의원 20.1%, 안철수 의원 10.5% 순으로 나타났고 나경원 전 의원 8.9%, 김기현 의원 2.4%, 장제원 의원 1.9%, 주호영 비대위원장 1.6%로 집계됐다. 30대는 유승민 전 의원 20.6%, 이준석 전 대표 18.5%, 안철수 의원 14.2% 나경원 전 의원 10%, 주호영 비대위원장 2.2%, 김기현 의원 1.5%로 나타났다. 40대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5.7%로 1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 16.1%, 나경원 전 의원 11.2%, 안철수 의원 7.8% 순으로 뒤를 이었다. 주호영 비대위원장은 2.3%, 김기현 의원 2%, 장제원 의원 1.7% 순으로 조사됐다. 50대 응답자는 유승민 전 의원 25.5%, 이준석 전 대표 18.5%, 나경원 전 의원 11.5%, 안철수 의원 6.6%, 김기현 의원 4%, 주호영 비대위원장과 장제원 의원 각 3.5%를 선택했다. 60대 이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4%, 이준석 전 대표 14.8%, 나경원 전 의원 13.3%, 안철수 의원 10.9%, 주호영 비대위원장 8%, 김기현 4.4%, 장제원 의원 1.8%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이준석 전 대표 24.3%로 1위를 기록했다. 유승민 전 의원 22.9%로 뒤를 이었고, 안철수 의원 11.1%, 나경원 전 의원 9.8%, 주호영 비대위원장 2.9%,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 순으로 나타났다. 여성은 유승민 전 의원 23%, 이준석 전 대표 13.4%, 나경원 전 의원 12.8%, 안철수 의원 8.7%, 주호영 비대위원장 5.3%, 김기현 의원 3.8% 장제원 의원 1.8%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서울은 유승민 전 의원 20.7%, 이준석 전 대표 20.1%로 근소한 차이를 보였고, 안철수 의원 11.6%, 나경원 전 의원 10.6%, 주호영 비대위원장 5.1%, 김기현 의원 3.1%, 장제원 의원 2% 순으로 조사됐다. 경기와 인천은 유승민 전 의원 22.8%, 이준석 전 대표 19.8%, 나경원 전 의원 12.2%, 안철수 의원 8.4%, 주호영 비대위원장 4.4%, 김기현 의원 2.3%, 장제원 의원 1.9%로 나타났다. 대전·충청·세종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22.5%, 이준석 전 대표 17.2%, 안철수 의원 15.6%로 나타났다. 나경원 전 의원(11.4%)이 뒤를 이었고, 김기현 의원 1.8%, 주호영 비대위원장 0.7% 순으로 집계됐다. 강원과 제주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 30%로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준석 전 대표 20.6%, 나경원 전 의원 18%, 안철수 의원 6.2%, 주호영 비대위원장 3.3% 장제원 의원 2%로 조사됐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이준석 전 대표(20.3%)가 1위를 차지했다. 유승민 전 의원이 19.1%로 뒤를 이었고, 나경원 전 의원 11.3%, 안철수 의원 11%, 김기현 의원 6.5%, 주호영 비대위원장 5.4%, 장제원 의원 1.2% 순으로 뒤를 이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23%로 1위를 기록했다. 나경원 전 의원 15%로 2위를 차지했고 이준석 전 대표는 13.3%로 3위에 그쳤다. 안철수 의원 8.6%, 주호영 비대위원장 4.9%, 김기현 의원 4.5%, 장제원 의원 4.4%로 나타났다. 끝으로 전남·광주·전북에서는 유승민 전 의원이 31%로 다른 지역에 비해 특히 많은 선택을 받았고, 이준석 전 대표(17.3%)가 뒤를 이었다. 안철수 의원은 6.6%, 나경원 전 의원 3.2%, 주호영 비대위원장 2.6%, 장제원 의원 1.7%, 김기현 의원 1.6%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http://www.nesdc.go.kr) 여론조사결과 등록현황을 참고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2-08-17 06:20
사진
보수의 데결집?...취임 100일 맞은 尹대통령 지지율 30.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며 30%대에 복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발표됐다. 지지율 반등을 위한 대통령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직전 조사 대비 큰 변화는 없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지난 13~15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7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30.2%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주 조사 대비 0.7%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16 oneway@newspim.com 국정 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67.6%로 0.4%p 하락했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모두 지난주 조사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긍·부정 격차는 37.4%p다. 여전히 전 연령, 전 지역에서 부정평가 비중이 높았다. 30~50대에서는 부정평가 비율이 70%를 넘어섰으며 20대 역시 부정평가가 68.8%로 70%에 근접했다. 60세 이상에서도 부정평가가 57.4%로 긍정평가(41.0%)와 10%p 이상 격차를 유지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69.2%/긍정 28.9%) ▲경기/인천(부정 68.3%/긍정 28.4%) ▲강원/제주(부정 66.0%/긍정 34.0%) ▲대전/충청/세종(부정 65.5%/긍정 32.0%) ▲부산/울산/경남(부정 63.7%/긍정 33.5%) 등 대부분 지역에서 부정평가가 60% 후반대를 유지했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3.5%로 가장 높았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7%,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7 06:0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