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르포] 코로나 뚫고 '중국 자본주의' 메카 광동성을 가다 <上>

인구 1억 3천만 명 세계의 공장, 세계의 시장 꿈틀
코로나19 방역은 꼼꼼, 경제 활동은 패스트 트랙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09:22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8: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가을 산은 짙은 감청색 옷을 입었다. 군데 군데 댐들이 푸른 강물을 가둬놓고 있다. 태풍 '찬투'가 여기까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걸까. 풍력 발전 설비의 하얀 날개가 제법 빠른 속도로 회전하고 있다. 산악지대를 지나 큰 강줄기가 나타난다. 주변에는 호수와 수없이 많은 수로, 넓은 논 평야가 펼쳐진다. 장강 유역 같다'.

9월 14일 8시 35분 수도공항을 출발한지 두시간쯤 됐을까, 베이징발 광저우(廣州)행 하이난 항공(HU) 기내서 내려다본 모습은 전형적인 중국의 강남(장강 이남) 풍경이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끄는 것은 신 에너지의 상징물 중 하나인 하얀 프로펠러의 풍력발전 설비다.

베이징 북쪽과 장자커우, 산시성 타이위안 인근, 칭하이(靑海)성 차카(茶卡)염호 인근, 신장 우루무치 등 가는 곳 마다 만났던 익숙한 풍경인데 기내서 내려다 보니 느낌이 또 다르다. 중국이 강조하는 탄소중립 정책이 구두탄이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이번 1박2일 광저우행도 '한국과 광동성간 미래 에너지 수소경제 협력 포럼'을 취재하기 위한 출장 길이다.

나흘전인 10일 푸젠(福建)성 푸텐(莆田)에서 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집단 발생하는 바람에 베이징 수도공항과 광저우 백운(白雲)공항 모두 코로나19 방역 검사가 엄중했다. 다만 체온과 건강 코드 등에서 문제가 없으면 공항 출입과 이동, 다중 집합 장소의 행사 참여 등에 별다른 제한이 없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9월 14일 중국 베이징 수도공항 국내선 입국장 공항직원들이 마스크와 비닐모자 장갑 등으로 무장한 채 중국 국내 여행객들에 대해 출입 수속을 하고 있다.  2021.09.17 chk@newspim.com



14일 낮 12시 반쯤 광저우 백운공항 청사를 나오자 맨먼저 한증막 처럼 후끈한 열기가 외지인을 맞는다. 스마트폰 액정의 날씨 앱이 34도를 가르키고 있었다. 막 초가을로 접어든 베이징에 비해 약 8도나 높은 기온이다. 여기에 바람은 없고 습도까지 높다보니 가만히 서있어도 땀이 줄줄 흐른다.

시내로 향하는 승합차는 시원하고 쾌적했다. 도로 양편에는 전기 전자 기계 에너지 인터넷 기업 등 다양한 분야의 대형 입간판 광고들이 도열하고 있다. 광저우 경제가 베이징 상하이 선전 등 중국의 다른 1선 도시와 함께 코로나19 이후 가장 빠르게 회복중임을 드러내는 증표와 같았다.

이동 도중 코트라 광저우 무역관 직원에게 물어보니 시중심가에서 교통편 한시간 거리의 아파트 가격은 평방미터당 5만~6만 위안 정도라고 들려줬다. 대략 수도 베이징의 80% 안팎이다. 2시간 이내 거리의 아파트는 3만 여 위안 정도로 크게 낮다고 직원은 소개했다.  

코트라 광저우 무역관 직원은 최근 중국의 다른 도시처럼 광저우에서도 부동산 거래가 크게 줄었다고 귀뜸했다. 그래도 차창 밖으로는 이곳 저곳에 아파트 공사 현장들이 눈에 띄었고 노란색 타워크레인들이 분주히 움직이고 있었다.  

백운공항서 30 여분 거리, 점심시간이 약간 지나 도착한 곳은 광저우 시내 위에슈(越秀)구에 있는 리위안(利苑)이라는 광둥성 요리 음식점이다. 광둥성 요리는 베이징 음식에 비해 상대적으로 담백한 편이어서 중국의 다른 어떤 지역 음식보다 한국 사람 입맛에 맞는 편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시의 화청 공원에 공산당 100주년 기념 조형물이 설치돼 있고 왼쪽 뒷편으로 광저우시의 명물인 광저우 탑(캔톤 타워)이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2021년 9월 15일 뉴스핌 통신사 촬영.  2021.09.17 chk@newspim.com

 

점심 자리에 함께한 코트라 광저우 무역관 김주철 관장은 코로나19 이후 광둥성과 푸젠성 등 남방 지역 경제활동이 다른 어떤 지역보다도 활발하고 회복세도 빠른 편이라며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

"일주전인 9월 8일 푸젠성 샤먼 경제 행사에 참여하고 바로 광시자치구 난닝(南寧)으로 건너가 9월 10일 '중국-동남아 박람'회에 참석하고 왔어요.  코로나 방역은 엄격했지만 1000여 명이 넘는 다중 집합 행사가 아무 제약없이 거리낌 없이 치러지고 있었어요".

코트라 상하이 무역관과 창사 무역관 등을 거친 김주철 광저우 무역관 관장은 광둥성 지역이 중국에서 자본주의 성향이 가장 강한 곳 같다고 설명했다. 김 관장은 개혁개방 초기 4대 경제특구 가운데 세곳(선전 주하이 산터우)이 광둥성의 도시라고 덧붙였다.

광둥성은 현재 중국에서 가장 많은 인구 1억 2600만 명을 거느린 세계 제조의 중심지다. 최근에는 신에너지와 친환경 자동차, LED , 전자 정보, 지식 및 기술 집약 산업 쪽으로 제조의 중심이 빠르게 이동하고 있다. 성도(성의 수도)인 광저우와 선전 주하이 포산 둥관시 등으로 양호한 산업 클러스트가 잘 발달돼 있다.  <中>편에 계속.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