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靑 NSC "北 도발에 깊은 우려"...문대통령 대신 서훈 안보실장이 회의 주재

문대통령, SLBM 잠수함 발사 시험장에서 국방장관으로부터 보고 받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9:21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9: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정부는 15일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 북한의 연속된 미사일 발사 도발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명하고,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배경 및 의도를 정밀분석하면서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는 문재인 대통령 대신 서훈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했다. 

정부는 이날 오후 5시 30분부터 6시 40분까지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북한의 단거리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원인철 합참의장의 보고를 받은 뒤 안보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협의했다.

[서울=뉴스핌] 사진은 발사체가 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조선중앙통신] 2019.08.25

이에 앞서 발사체 발사 직후, 문재인 대통령은 관련 상황을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으로부터 즉시 구두 보고를 받았고, SLBM 잠수함 발사 시험장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과 원인철 합참의장으로부터 추가로 보고받았다. 

참석자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도 한미 국방 및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향후 북한의 내부 및 군사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면서 필요한 조치를 강구해 나가기로 했다.

이날 상임위에는 유영민 대통령비서실장, 서욱 국방부 장관, 정의용 외교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원인철 합참의장, 서주석·김형진 국가안보실 1·2차장 등이 참석하였습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