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찬투' 영향 대구·경북 16일 오후부터 비...경북동해안 파도·강풍 '유의'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8:4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8: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구·경북종합=뉴스핌] 남효선 기자 = 대구와 경북권도 15일부터 제14호 태풍 '찬투' 간접영향권에 들어간 가운데 16일 오후부터 경북권으로 비가 확대되겠다.

17일 오후부터 경북권남부은 비가 그치기 시작해 이날 저녁에 대부분 그치겠으나, 경북북부는 밤에도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17일까지 대구.경북권과 울릉도.독도의 예상 강수량은 10~60mm로 관측됐다.

15일 오후 4시 현재 제14호 태풍 '찬투' 진로도[사진=기상청] 2021.09.15 nulcheon@newspim.com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17일까지 경상동해안 지역에는 70~110km/h(20~30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겠다.

기상청은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현장 장비, 비닐하우스, 풍력발전기와 첨탑 등의 시설물 파손과 붕괴, 낙과 등 수확기 농작물 피해, 강한 바람에 날리는 물건과 간판 등 낙하물, 가로수 부러짐 등에 의한 보행자 안전사고에 주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동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 동해남부남쪽안쪽먼바다, 동해남부앞바다(울산앞바다)에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가운데 풍랑특보가 확대되거나 강화되는 곳이 있겠고, 일부 해상에는 태풍특보로 변경될 가능성이 있겠다.

16일~17일 경상권해안에는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거나 강하고 많은 비가 집중되는 시간과 만조 시기가 겹치면서, 해안가 저지대가 침수될 가능성이 있겠다.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16일 대구와 경북의 아침 최저기온은 14~22도, 낮 최고기온은 24~29도 분포를 보이겠다. 또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므로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이날 대구와 경북의 주요지역 아침기온은 대구가 18도, 경북 안동이 15도, 포항 22도, 울릉.독도는 18도 분포를 보이고, 낮 기온은 대구가 26도, 안동 25도, 포항 25도, 울릉.독도는 23도로 예보됐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