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한달 100시간 넘게 초과근무"...부평보건소 공무원 숨진 채 발견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6:3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6: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인천 부평구보건소에 근무하는 30대 공무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극단적 선택을 포함, 여러 가능성을 열어 놓고 수사를 하고 있다.

15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와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아파트에서 부평구보건소 소속 공무원인 30대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동료 공무원들은 이날 A씨가 출근을 하지 않고 연락도 안되자 그가 살고 있는 아파트로 찾아가 문을 두드렸으나 인기척이 없자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소방당국과 함께 출입문을 강제로 열고 들어가 숨진 A씨를 확인했다.

A씨는 보건소에서 평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관련 업무를 담당해왔다.

그는 코로나19 업무 폭증으로 많게는 한달에 100시간 넘게 초과 근무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부평구 관계자는 "코로나19 대응으로 보건소에 일이 늘어나 A씨의 근무량이 많았다"고 말했다.

A씨는 아파트에 혼자 거주했으며 다른 가족과는 장기간 연락을 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으나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