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종합] '집중 포화' 카카오, 기존 성장 방식 접는다…"골목상권 철수"

논란 계열사 정리하거나 사업 철수
소상공인 지원 기금 3000억원 마련
모빌리티, 스마트호출 서비스 폐지

  • 기사입력 : 2021년09월14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0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전방위 사업 확장으로 '골목상권 침해' 논란에 휩싸인 카카오가 기업 운영 방식을 전면 개편한다.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발생하는 계열사는 정리하거나 사업에서 철수하고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기금을 5년간 3000억원을 마련한다.

독점 논란이 발생한 카카오모빌리티는 스마트 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택시 기사 대상 프로멤버십 요금을 인하하기로 했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 대표들은 지난 13일과 14일 양일간 전체 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상생안을 마련했다.

김범수 카카오 의장 [제공=카카오]

상생안에 따르면 카카오는 우선 골목상권 침해 논란이 있는 사업에서 철수하고 혁신 사업 중심으로 재편하기로 했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3000억원의 기금도 조성한다.

창업자인 김범수 이사회 의장이 100% 소유하고 있는 투자전문업체 '케이큐브홀딩스'는 사회적 기업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케이큐브홀딩스는 지난 6월 말 기준 카카오 지분 10.59%를 보유해 김 의장(13.3%)에 이은 카카오의 2대 주주다. 케이큐브홀딩스가 김 의장의 카카오 지배력을 확보하는 사실상의 지주회사 역할을 맡은 셈이다.

최근 공정거래위원회는 금융회사인 케이큐브홀딩스가 비금융 계열사인 카카오 지분을 보유하며 '금산분리' 규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김범수 의장은 "최근의 지적은 사회가 울리는 강력한 경종"이라며 "카카오와 모든 계열 회사들은 지난 10년간 추구해왔던 성장 방식을 과감하게 버리고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성장을 위한 근본적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기술과 사람이 만드는 더 나은 세상이라는 본질에 맞게 카카오와 파트너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모델을 반드시 구축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카카오와 주요 계열사들은 빠른 시일 내 합의된 내용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행할 계획이다.

이날 카카오모빌리티가 계열사 중 가장 먼저 '사회적 책임 강화 방안'을 발표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스마트호출 서비스를 전면 폐지하고 택시 기사 대상 프로멤버십 요금을 월 3만9000원으로 인하하기로 했다.

프로멤버십 요금과 혜택에 대해서는 택시 단체와의 협의를 통해 합리적인 방안을 지속 모색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골목상권 진출 직접 가능성에 대해 우려가 있었던 기업 고객 대상 꽃·간식·샐러드 배달 중개 서비스는 철수한다.

해당 서비스를 제공해 온 기업에 미칠 사업적 영향을 고려, 충분한 논의를 통해 점진적으로 사업을 축소해나갈 예정이다.

카카오 공동체 차원에서 추진 중인 5년간 3000억원 규모의 파트너 상생 기금 마련에도 참여해 대리운전, 택시를 포함해 플랫폼에 참여하는 다양한 공급자, 종사자들의 복지 증진에도 힘쓸 계획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연내 세부 계획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이동 경험 혁신을 통해 더 나은 삶을 만들겠다는 회사의 목표를 되새기고, 업계 종사자분들과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혁신을 지속해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