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장하나, 첫승한 곳서 'KLPGA 통산15승'... 박민지, 최다상금 신기록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 최종

  • 기사입력 : 2021년09월12일 16:55
  • 최종수정 : 2021년09월12일 18: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장하나가 생애 첫 우승을 한 대회서 선두를 놓치지 않는 와이어투와이어로 KLPGA 통산15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장하나(30·BC카드)는 12일 경기도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68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로 1언더파 71타를 쳤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78타를 기록한 장하나는 박현경을 7타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장하나는 12일 경기도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68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4라운드에서 우승을 차지, 시즌 첫 2승이자 KLPGA 통산15승을 달성했다. [사진= KLPGA]

대회 첫날 자신있는 모습을 보인 장하나는 1라운드를 공동선두(3언더파)로 출발했다. 둘쨋날 5타를 줄여 선두를 유지한 후 3라운드에선 단독선두로 치고 나왔다. 마지막날에도 7타차로 시즌4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정상에 섰다. 장한나는 1라운드 3라운드까지는 69타씩을 기록해 모두 60대 타수를 유지했다.

이날 공동2위 최혜진과 김효주에 5타차 앞서 출발한 장하나는 '지키기 전략'을 택했다. 파5 1번홀에서 보기를 했지만 파를 유지하다가 다소 까다로운 파3 7번홀에서 첫 버디를 건졌다. 후반들어선 11번(파4)홀과 15번(파5)홀에서 버디와 보기를 맞바꾼 뒤 17번(파4)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10언더파로 마무리했다.

 장하나는 전날 '블랙스톤은 익숙한 코스다. 2012년도에 이 대회에서 프로 데뷔 첫 승을 했기 때문에 다시 이 대회에서 우승을 해보고 싶다'던 약속을 지켰다.

지난 6월 롯데 오픈에 이어 시즌2승을 획득한 장하나는 KLPGA 투어(정규투어+드림투어) 통산 상금 52억9029만671원에 이번 대회 우승상금 2억1600만원을 보탰다.

올 시즌 드라이버 평균 비거리 248.75야드의 장하나는 평균타수 69.72타, 78.55%의 높은 그린적중률과 70%의 페어웨이 안착률, 평균퍼팅은 29.70을 기록하고 있다. 2018년과 2018년 2연연속 시즌2승을 한 그는 2020년과 지난해엔 1승씩만을 기록하다가 다시 다승자에 복귀했다.

박현경은 시즌 4번째 메이저 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사진= KLPGA]

이날 언더파는 1위 장하나와 2위 박현경(21·한국토지신탁)만이 했다. 최종합계 언더파를 친 선수는 두 선수 포함해 박민지, 이정민, 최혜진 5명뿐이었다.

장하나의 질주로 2위 싸움이 펼쳐졌다.

초반엔 박민지(23·NH투자증권)가 좋았다.'시즌6승자'인 박민지는 전반에만 2타를 줄였다.박현경 역시 후반 11번(파4)홀에서의 샷이글로 박민지와 함께 공동2위로 뛰어올랐다.

하지만 박민지는 13번(파3)과 17(파4)홀에서 보기를 했다. 박현경 역시 13번홀에서 1타를 잃었다. 최혜진(22·롯데)은 16번(파3)홀에서 보기를 기록, 3위로 내려갔다. 박현경은 이후 파4 17번홀에서 1m 버디에 성공, 단독2위로 올라섰다.

이정민(27·한화큐셀)은 18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해 이븐파로 3위(2언더파)로 대회를 마쳤다.

한 시즌 최다상금 신기록을 써낸 박민지. [사진= KLPGA]

1언더파 공동4위엔 '신구 대세' 박민지와 최혜진이 나란히 자리했다. 하지만 공동4위를 차지한 박민지는 KLPGA 투어 한 시즌 최다 상금 기록을 새로썼다.

이 대회 전까지 올 시즌 상금 12억7930만7500원을 쌓은 박민지는 이번 대회 공동 4위 상금 5400만원을 획득, 13억3330만7500원으로 2016년 박성현이 기록한 한 시즌 최다 상금 13억3309만667원을 넘어섰다. KLPGA 투어에서 단일 시즌 상금 13억원 이상을 돌파한 선수는 박민지와 박성현 2명뿐이다. 2014년 KLPGA 투어 최초로 10억원을 돌파한 김효주(12억897만8590원)가 3위다. 

4타를 잃은 김효주(26·롯데)는 이븐파로 6위, 7위(1오버파)엔 오지현, 8위는 김소이(2오버파), 9위는 최예림(3오버파)이었다. 공동10위(4오버파)에는 김해림, 전인지, 안나린, 임진희가 '신인상 부문 1위' 송가은은 공동14위(5오버파)를 했다.

여고생 이예원(18·KB금융그룹)과 박예지(17·수성방송통신고 1학년)는 각각 공동14위(5오버파)와 공동27위(8오버파)를 했다.

배소현은 공동22위(7오버파), 서연정과 임희정은 공동27위(8오버파) 박인비는 공동32위(10오버파), 이소미와 이세희는 공동36위(11오버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18세 여고생 이예원은 공동14위(5오버파)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사진= KLPGA]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