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KLPGA] '국대 출신' 이예원·장하나 선두, 박주영·김효주·박민지 추격전

'KB금융 스타챔피언십' 2라운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19:14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19: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추천선수' 이예원(18·KB금융그룹)과 장하나(30·BC카드)가 공동선두, 1타차 3위엔 'KLPGA 13년차' 박주영(31·동부건설)이 차지했다.

이예원은 10일 경기도 블랙스톤 이천 골프클럽(파72/6689야드)에서 열린 KLPGA 투어 'KB금융 스타챔피언십'(총상금 12억 원, 우승상금 2억1600만원) 2라운드에서 보기없이 3연속 버디 포함 버디 5개를 하는 등 5타를 줄였다.

국가대표 출신 이예원은 KB금융 스타챔피언십 2R에서 깜짝 공동선두를 차지했다. [사진= KLPGA]

1,2라운드 합계 6언더파 71타를 기록한 이예원은 장하나와 함께 박주영에 1타차 선두를 차지했다. 박주영은 4연속 버디 포함 버디 총 7개와 보기2개를 했다.

이예원은 최근 9월1일 생애 첫 드림투어 우승을 차지한 후 이 대회에 추천 선수로 출전해 좋은 기록을 냈다. 2016년 국가상비군에 이어 2018년 국가대표 출신이다. '제12회 KB금융그룹배 여자 아마추어 골프선수권대회' 우승을 비롯해 '제17회 호심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제18회 빛고을중흥배 아마추어골프선수권대회' 등 국내외 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프로 데뷔 이후 첫출전한 정규 대회서 선두를 차지한 이예원은 "선두인줄 몰랐다. 생각도 못하고 있었다. (나도) 놀랐다. 페어웨이만 지키자라는 생각으로 임했다. 이쪽으로 많이 가서 좀 더 쉽게 플레이할 수 있었다"며 "올 시즌에 2부와 3부 투어에서 벌써 세 번 우승을 했다. 이게 제 자신한테 좀 더 자신감을 가지고 매 시합을 할 수 있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예원은 비거리 향상을 위해 지난해보다 체중을 6~7kg 늘렸다. 거리가 단점이던 그는 이를통해 비거리를 220정도로 늘렸다. 페어웨이 적중률과 정확한 숏아이언이 장점이다.

장하나 역시 공동선두를 차지해, 우승에 도전한다. [사진= KLPGA]

이날 3타를 줄인 장하나는 막판 18번(파5)홀 버디로 공동선두 대열에 합류했다. '슬로우 스타터'인 장하나는 올 6월 롯데오픈에서 우승해 KLPGA 통산 14승을 이뤘다. 또한 직전대회인 E1 채리티 오픈에서 KLPGA 투어(정규투어+드림투어) 최초로 통산 상금 50억원을 돌파했다.

장하나는 "전반에 보기도 많았고 버디도 많았는데, 이 코스에서 보기 3개는 무난한 편이라 생각한다. 물론 보기를 기록했을 때는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면서 빨리 잊어버린 게 주효했다. 만족하는 하루를 보낸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나쁘지 않았는데 특히 퍼트가 좋았고 아이언 좋았다. 그 둘이 잘 이어지면서 버디 찬스를 살릴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평했다.

박주영은 1타차 3위(5언더파)를 했다. 올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아쉬운 준우승을 박주영은 이후 롯데오픈(6월)에서 4위,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021(7월)에서 8위를 했다,

첫날 선두를 한 김효주는 막판 3연속 버디로 1타를 줄여 이정민, 홍지원 등과 공동4위(4언더파)에 포진했다.

잘 나가던 서연정은 18번홀에서 보기를 기록해 7위(3언더파)를 했다.

둘쩃날 공동8위를 기록한 박민지. [사진= KLPGA]

'시즌6승자'인 박민지는 타수를 줄이지 못해 중간합계 1언더파로 최혜진, 임진희와 함께 공동8위에 위치했다.

공동11위(이븐파)엔 김해림, 유해란, 박현경, 정윤지, 오지현, 전인지, 김소이가 기록했다.

공동11위와 선두와의 격차는 6타차에 불과에 남은 라운드에서의 숨가쁜 순위경쟁을 예고했다.

1,2라운드 합계 1오버파 145타를 기록한 박인비는 공동18위에 자리했다.

박인비는 남은 라운드에 대해 "주말에 이 코스는 정말 누구든지 '와장창' 칠 수 있는 코스다. 오늘까지 오버파로 쳤으면 전체적으로 좀 이제 자신감도 많이 떨어졌을 것이다. 내일은 KO 시킬 수 있는 샷감에 퍼트가 떨어져 주면 우승 찬스가 된다"라고 했다.

그는 지난 2013년부터 2015년까지 이 대회에서 3년 연속으로 준우승을 차지한 것을 포함해 이 대회에서만 4차례나 준우승을 한 바 있다.

국가대표 상비군 박예지는 공동18위, 안나린과 배소현은 공동24위(2오버파), 이가영과 조아연, 현세린, 이소미, 박채윤은 공동26위(3오버파)를 기록했다.

컷오프는 9오버파였다. 전예성, 김우정, 아마추어 이정현과 방신실, 김새로미 등이 3라운드 진출에 실패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