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공수처 "김웅 압수수색 제지 유감…적극 협조해달라"

공수처, 김웅과 대치 중…"엄연한 불법행위"

  • 기사입력 : 2021년09월10일 19:29
  • 최종수정 : 2021년09월10일 19: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고발 사주 의혹'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이 압수수색을 놓고 대치를 벌이는 가운데 공수처가 김 의원 측에 적극 협조를 요청했다.

공수처는 10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날 오전부터 주요 사건관계인인 김웅 의원의 여의도 의원회관 사무실을 방문, 사무실과 부속실의 PC 등 압수수색을 시도했으나 오후 6시 현재까지 집행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한 핵심 당사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자신의 사무실에서 압수수색 나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관들에게 항의하고 있다. 2021.09.10 leehs@newspim.com

이어 "수사팀은 법원이 발부한 압수수색 영장을 의원실 비서진에게 제시하고 협력 의사를 확인한 뒤 절차를 진행하려고 했지만 의원실을 찾아온 일부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과 김 의원 등 제지로 합법적이고 정당한 수사절차를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며 "좁은 탕비실에서 장시간 대기하면서 협조를 요청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법원의 판단과 결정에 따라 이뤄지는 수사기관의 적법한 수사행위를 다수의 힘으로 제지하고 방해하는 것은 엄연한 불법행위로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며 "김 의원과 국민의힘은 공수처가 공명정대하고 신속하게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안긴 이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낱낱이 규명할 수 있도록 압수수색에 적극 협조해주실 것을 요구하고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고발 사주 의혹' 핵심 인물로 지목된 김 의원실과 손준성 검사 사무실, 주거지 등 5곳에 대해 압수수색했다. 현재 의원회관을 제외하고 나머지 압수수색 상황은 모두 종료된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저에게 허락 받았다고 거짓말하고 압수수색을 시작했다"며 "사실상 야당 정치인에 의해 작성된 자료를 훔치기 위한 모략극"이라고 반발했다.

 

adelant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