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6·25 격전지 '백마고지'서 유해발굴 본격 개시…전사자 많아

남영신 육참총장, '백마고지 유해발굴 개토식' 주관
軍 "신원확인 위한 유가족 시료채취 등 참여 당부"

  • 기사입력 : 2021년09월03일 09:10
  • 최종수정 : 2021년09월03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6·25 전쟁 당시 가장 많은 전사자가 발생한 지역 중 한 곳인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3일 '유해발굴 개토식'이 열렸다.

개토식을 주관한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이날 추념사를 통해 "백마고지는 6·25전쟁 당시 최대의 격전지 중 한 곳으로, 우리 선배들이 최후의 순간까지 목숨을 걸고 사수했다"며 "호국영웅들의 희생이 승리의 역사를 가져왔다"고 말했다.

6·25 전쟁 당시 가장 많은 전사자가 발생한 지역 중 한 곳인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3일 '유해발굴 개토식'이 열리고 있다. 2021.9.3. [사진=국방부]

남 총장은 "한반도 산천 초야 어딘가에 묻혀 계시는 영웅들을 마지막 한 분까지 찾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백마고지 지역에서도 철저한 안전대책을 강구한 가운데 유해발굴을 진행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지난 3년여간의 비무장지대 화살머리고지 유해발굴을 통해 68년간 누구도 다가갈 수 없었던 비무장지대에서 3000여 점의 유해를 조국과 가족의 품으로 모실 수 있었다"고 그간의 유해발굴 성과를 평가했다.

개토식에는 최문순 강원도지사와 이현종 철원군수, 유해발굴 TF장인 제5보병사단장,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지작사 특수기동지원여단 장병들이 참석했다. 6·25전쟁 당시 백마고지 전투를 승리로 이끌었던 제9보병사단 장병들도 자리했다.

전사에 따르면 국군 9사단은 백마고지에서 1952년 10월 6일부터 15일까지 열흘간의 전투를 치렀으며, 약 960여 명이 전사하거나 실종됐다. 백마고지는 6·25 전쟁 기간 중 국군 외에도 3개국(미국, 벨기에, 룩셈부르크)이 참여한 전장으로 유엔군의 유해 수습도 가능할 것으로 추정된다.

국방부는 "화살머리고지 사례를 고려시 비무장지대는 후방지역에 비해 단위면적당 약 20배 많은 전사자 유해가 발굴되고 있으며, 그 중 7배 이상이 완전유해 형태로 발굴되고 있는 만큼 이번 백마고지 유해발굴에서도 많은 유해를 수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군은 지난 3년간 '9·19 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을 통해 68년이 넘는 긴 세월 동안 다가가지도 못했던 비무장지대내에서 유해발굴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군은 6·25전쟁 전사자에 대한 유해발굴을 지속해 마지막 한 분까지 하루빨리 가족과 조국의 품으로 모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방부는 또 6·25 전쟁 전사자 유해의 신원확인을 위해서는 유해소재 제보, 유가족 시료채취 등 국민적 참여가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국민적 공감대 확산과 참여를 유도해 나갈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유해소재 제보나 유가족 시료채취 참여 문의는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 대표전화(1577-5625)를 이용하면 된다. 유전자 시료 제공으로 전사자 유해의 신원이 확인될 경우 심사를 통해 최대 1000만원의 포상금이 지급된다.

6·25 전쟁 당시 가장 많은 전사자가 발생한 지역 중 한 곳인 강원도 철원군 백마고지에서 3일 '유해발굴 개토식'이 열리고 있다. 2021.9.3. [사진=국방부]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