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충북

아프간인 머물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 가보니..."아픔을 함께 합니다"

  • 기사입력 : 2021년08월26일 15:41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진천=뉴스핌] 백운학 기자 =26일 오후 1시 대한민국 정부의 현지 재건사업에 협력했던 아프가니스탄 현지 조력자와 가족들을 맞이할 진천군 덕산면 충북혁신도시 내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은 평소처럼 조용하고 차분한 모습이었다.

[진천=뉴스핌] 백운학 기자 =아프간인 환영현수막. 2021.08.26 baek3413@newspim.com

인재개발원 외곽 경비를 담당할 경찰의 모습은 보지질 않았고 외부인 출입을 제한한 인재개발원 안으로 업무용 차량만 간간히 지나갔다.

이런 가운데 일부 취재진이 이들을 도착을 기다리며 카메라를 설치한 후 휴식을 취하는 모습이 곳곳에서 목격됐다

국가공무원 인재개발원 정문 앞에는 아프간인들의 입소를 환영하는 현수막 3개가 눈에 띄었다. 한국을 도왔던 아프간 협력자와 그 가족들을 위로하기 위해 진천 군민들이 내건 것이다.

[진천=뉴스핌] 백운학 기자 =아프가니스탄 현지에서 우리 정부의 활동을 지원해온 현지인 직원과 가족을 수용할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모습. 2021.08.26 baek3413@newspim.com

"여러분의 아픔을 함께 합니다. 머무는동안 편하게 지내다 가시길 바랍니다"의 문구가 적혀있다.

일부에서는 이들이 개발원에 머무는 것에 대해 주민들의 반발을 우려하기도 했지만 대다수 주민들은 아픈 상처를 안고 이역만리를 떠나온 이들을 위로하며 아픔을 함께 하는 모습이었다.

한 주민은 "6.25 전쟁 당시 우리 국민도 고통을 받았자녀. 대승적 차원에서 이들을 받아들여야 하는게 당연하지. 고국을 떠난 타국으로 온 이들의 심정은 어떻겠어?"라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법무부와 진천군, 음성군은 전날 인재개발원에 아프간 협력자 수용과 관련해 주민간담회를 열었다.

[진천=뉴스핌] 백운학 기자 = 국각공무원인재개발원 앞에서 취재진들이 대기하고 있다. 2021.08.26 baek3413@newspim.com

이날 주민들은 우한 교포수용에 이어 이번에도 이슬람국가의 국민을 수용하는것에 대한 반감도 있었지만 대체로 수용을 하자는데 공감했다. 

아프간 협력자 등 391명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 도착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후 진천 인재개발원으로 오게 된다. 이곳에 6~8주 머물 것으로 알려졌다. 

baek341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