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 확진 또다시 역대 최대...5일만에 9명 사망

전일대비 677명 증가, 누적 7만6245명
사망자 1명 늘어난 575명, 5일만에 9명 늘어

  • 기사입력 : 2021년08월25일 11:45
  • 최종수정 : 2021년08월25일 15: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델타변이 확산으로 서울 확진자가 또 다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사망자도 빠르게 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서울시는 25일 0시 기준 확진자는 전일대비 677명 늘어난 7만6245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1일 660명 보다 17명 많은 역대 최대 규모다. 코로나 발생 이후 신규 환자가 600명을 넘어선 건 이번이 네번째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25일 오전 서울 강남구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2천155명 늘어 누적 24만1천439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를 기록한 지난 11일(2천221명) 이후 두 번째로 큰 규모다. 2021.08.25 pangbin@newspim.com

70대 환자가 입원치료 중 사망하면서 누적 사망자는 575명으로 늘었다. 최근 5일동안 발생한 사망자만 9명에 달한다. 확진자 급증으로 사망자도 증가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상황이다.

박유미 방역통제관은 "일상공간 곳곳에서 감염이 지속되면서 신규 확진자가 역대 최다 발생했다. 현대 델타변이가 확산되는 상황에서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서는 의심증상 시 즉시 검사를 받고 최대한 접촉을 피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24일 검사건수는 6만5115건이며 23일 7만325건 대비 당일 확진자는 677명으로 양성률은 1.0%로 나타났다.

신규 확진자 677명은 집단감염 62명, 병원 및 요양시설 7명, 확진자 접촉 324명, 감염경로 조사중 280명, 해외유입 4명 등이다.

주요 집단감염은 은평구 소재 직장 관련 13명(누적 19명), 관악구 소재 음식점 관련 13명(17명), 노원구 소재 유치원 관련 6명(14명), 동작구 소재 시장 관련 4명(79명) 등이다.

서울시 감염병전담병원 병상가동율은 82.4%며 입원가능한 중증환자 전담치료병상은 57개(240개 중 183개 사용)다.

생활치료센터는 31개소 5048병상으로 2691개를 사용중이며(53.3%) 즉시 입원가능한 병상은 1305개다. 서울시는 확진자 급증에 대응하기 위해 오늘 70병상 규모 센터 1곳을 추가 개소할 예정이다.

관악구 소재 음식점에서는 방문자 1명이 21일 최초 확진 후 23일까지 4명에 이어 24일 13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총 18명으로 늘었다. 이중 서울시민은 17명이다.

접촉자 186명을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17명, 음성 138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대기중이다. 해당시설은 테이블 칸막이 높이가 낮아 거리두기가 불충분했고 음식 섭취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워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은평구 소재 직장(푸르네마트 응암점, 응암로 165)에서는 종사자의 가족 1명이 20일 최초 확진 후 23일까지 8명에 이어 24일에 13명이 추가돼 관련 확진자는 22명으로 늘었다. 이중 서울시민은 19명이다.

접촉자 1086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최초 확진자를 제외하고 양성 21명, 음성 764명으로 나타났으며 나머지는 결과를 대기중이다. 해당시설은 종사자들이 장시간 함께 근무하며 휴게실 등을 공동사용해 전파된 것으로 보고 조사중이다.

백신접종은 957만명 거주 인구수 대비 25일 0시 기준 1차 492만9671명(51.5%), 2차 245만543명(25.6%)으로 집계됐다. 신규접종은 17만8994명이다. 이상반응 신고사례는 526명 추가된 2만7004건으로 이중 98.4%는 경증이다.

백신물량은 아스트라제네카 70만5180회분, 화이자 67만2216회분, 얀센 1만2860회분, 모더나 3890회분 등 139만4146회분이 남아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