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GAM] "쿠팡, 경쟁사 대비 50% 싸다" 월가 강력 추천

  • 기사입력 : 2021년08월24일 13:49
  • 최종수정 : 2021년08월24일 13: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8월 24일 오전 11시11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쿠팡 주가가 상장 후 최저 수준까지 하락해 초기 투자자들의 수심이 깊어지는 가운데, 쿠팡 주가가 49% 가량 저평가됐다는 월가 분석이 나와 눈길을 끈다.

23일(현지시각) 뉴욕 증시에서 쿠팡은 전날보다 2.36% 떨어진 30.55달러에 거래를 마감했다.

지난 12일 상장 후 첫 실적을 공개한 뒤 공모가인 35달러 아래로 떨어진 뒤 하락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쿠팡 주가 추이 [사진=구글] 2021.08.24 kwonjiun@newspim.com

하지만 이날 미국 주식투자 전문매체 시킹알파(Seeking Alpha)는 쿠팡이 경쟁 업체들에 비해 저평가되고 있다면서, 50%에 가까운 강력한 상방 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매체는 한국 전자상거래 시장이 세계 5위 규모이며, 국내총생산(GDP) 대비 전자상거래 매출 비율은 6.8%로 중국을 제외하고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점은 쿠팡에 우호적인 여건이라고 강조했다.

전자상거래 서비스를 활용해 본 적이 최소 한 번 이상인 사람들도 한국 국민의 72% 정도로 의 전자상거래 침투율도 높은 편이며, 쿠팡의 모바일 앱의 인기도 주가 상승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밀러웹 순위 정보에 따르면 쿠팡의 쇼핑앱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한국 앱 중 인기 13위이며, 쿠팡이츠 앱은 12위다.

도매상에서 물건을 산 뒤 소비자에게 파는 1P 사업에 쿠팡은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는데, 이러한 투자가 결국 높은 소비자 만족도로 이어져 더 많은 고객들이 입점 소매상과 소비자를 연결해주는 3P 사업으로까지 이어지는 유기적 성장이 나타나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으로 평가됐다.

매체는 역외 전자상거래 성장세와 업계 경쟁 심화 등이 쿠팡의 리스크이긴 하나 뉴욕증시에 상장된 15대 전자상거래 관련 업종과 비교했을 때 쿠팡의 주가는 저평가된 상태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쿠팡 CI

시킹알파는 15대 전자상거래 기업들의 주가매출액 평균 비율이 7.99배이고, 중간값은 4.25배인데 쿠팡의 경우 아직 2.57배로 낮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쿠팡의 내재가치는 50달러로 애널리스트들의 평균 목표가인 44.7달러보다도 높은 수준이며, 현 주가가 49% 정도 저평가된 수준이라고 강조했다.

같은 날 호주 투자분석 업체 심플리 월스트리트는 쿠팡이 적정 가격 대비 14.6% 정도 낮게 평가됐다고 분석했다.

월가 애널리스트들 사이에서도 쿠팡에 대한 평가는 긍정적인 수준인데, 최근에는 도이체방크가 쿠팡에 대한 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해 눈길을 끌었다.

투자 전문매체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도이체방크를 포함해 투자은행 애널리스트 4명의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강력 매수(Strong Buy)'이며, 목표가는 48달러로 제시됐다.

kwonji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