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폭염 비상] 서울 13일 연속 열대야…폭염특보 강화할 듯

소나기에 습도 높아져→폭염·열대야 지속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09:52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09: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한태희 기자 = 폭염 영향으로 서울에서 13일 연속 열대야가 이어졌다. 제주는 17일째 열대야가 나타나는 등 전국 곳곳에서 밤에도 무더위가 지속되고 있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 밤 사이 서울 최저기온은 26.3도를 기록했다.

열대야 현상이 이어진 것이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다음 날 오전 9시까지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넘는 현상을 말한다.

서울에서는 지난 7월 13일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다. 지난해(8월 4일 첫 열대야)보다 23일 빨랐다. 이후 지난 22일부터 이날까지 열대야가 지속된다. 서울에서 열대야 연속 최장 기록은 2018년으로 25일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서울의 최저기온이 26도를 웃돌며 이틀째 열대야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14일 저녁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다. 2021.07.14 yooksa@newspim.com

서울뿐 아니라 전국 곳곳에서 열대야가 나타난다. 연속 여부와 상관없이 지난 7월부터 열대야가 발생한 날은 서울 19일, 제주 28일, 부산 20일, 여수 20일 등이다.

지난 밤에도 ▲인천 26.9도 ▲수원 25.3도 ▲강릉 27.9도 ▲속초 25.6도 ▲춘천 25.1도 ▲청주 25.8도 ▲대전 25.1도 ▲여수 26.1도 ▲목포 25도 ▲포항 25.6도 ▲부산 26.4도 ▲울진 25.6도 ▲통영 25.5도 ▲대구 25도 ▲제주 26.2도 등 곳곳에서 열대야가 발생했다.

열대야가 이어지는 배경에는 폭염이 있다. 낮 동안 축적된 열기가 밤에도 많이 남아있는 것이다. 더욱이 오락가락 내리는 소나기에 습도가 높아져 체감온도를 높이는 등 기온 상승을 부추기고 있다.

기상청은 당분간 체감온도 35도를 넘는 폭염이 이어진다고 내다봤다. 이에 중부 내륙과 전라권에 내려진 폭염주의보를 폭염경보로 강화할 수 있다고 예고했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습도가 높고 낮 기온이 32도 안팎으로 오르면서 폭염이 지속되고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있겠다"며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a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