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 조기선발해 현장투입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지방공무원 임용일정 앞당겨
전년대비 30명 증원, 8월 중 25개 보건소 등 배치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09:14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09: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가 올해 지방공무원 임용시험 중 간호‧보건‧의료기술직류 채용일정을 단축해 감염병 대응인력 410명을 조기 선발하고 내달중 현장에 투입한다고 30일 밝혔다.

인력확보를 위해 당초 8~9월 면접, 9월 29일 최종합격자를 발표해 11월 이후 임용 예정이었던 일정을 세 달 가량 앞당겼다. 선발인원도 전년대비 30명 증원했다.

신규 인력 410명은 간호 329명, 보건 68명, 의료기술 13명이며 8월 17일부터 25개 자치구 보건소 등에 배치된다.

노은주 인재채용과장은 "코로나 확산으로 부각된 감염병 대응에 대한 시급성을 고려하고 서울시의 강화된 방역대책을 일선에서 추진하는 현장인력을 조기에 확보하기 위해 채용일정을 최대한 단축했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