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채권] 미 국채금리, 보합권 흐름…FOMC 주목

  • 기사입력 : 2021년07월27일 04:58
  • 최종수정 : 2021년07월27일 04: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국채금리가 26일(현지시간)  보합권에서 움직였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의 통화정책 회의를 앞둔 시장은 짙은 관망세를 보였지만 호조를 보인 2년물 입찰은 채권시장 분위기에 긍정적이었다.

미국 동부시간 오후 3시 52분 기준 국제 벤치마크 10년 만기 미 국채금리는 전장보다 0.5bp(1bp=0.01%포인트) 상승한 1.29%를 기록했다. 채권 금리는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30년물은 1.6bp 상승한 1.94%를 가리켰고 정책 금리에 비교적 민감한 2년물은 0.4bp 내린 0.196%를 나타냈다.

투자자들은 27~28일 열리는 이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 주목하고 있다. 연준은 이달 회의에서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에 대한 논의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다만 시장에서는 테이퍼링에 대한 구체적 시점이나 방법을 밝히기보다 발표를 위한 기초작업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강하다.

특히 시장 참가자들은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테이퍼링의 조건으로 제시한 고용시장의 '상당한 추가 진전'의 의미를 구체화할지에 촉각을 곤두세운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본부.[사진=블룸버그] 2021.07.27 mj72284@newspim.com

액션 이코노믹스의 킴 루퍼트 상무이사는 로이터통신에 "위험 회피가 아시아장 시간대에 탄탄한 채권 매수세로 이어졌다"면서도 "뉴욕 시간대에 그러한 매수세가 언와인드 됐다"고 설명했다.

중국의 기업 제재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도 안전자산인 채권을 강하게 하는 재료다.

루퍼트 이사는 "중국이 다양한 제재를 발표한 것이 기술주에 부담을 줬고 델타 변이의 확산과 공급망의 병목현상도 글로벌 성장 리스크에 더해졌다"고 말했다.

재무부의 국채 공급 물량도 시장 참가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날 재무부는 2년물 600억 달러를 입찰했으며 27일 5년물 610억 달러, 29일 7년물 620억 달러의 입찰을 진행한다. 이 같은 계획에 따르면 새로운 국채 공급 물량은 1830억 달러에 달한다.

이날 2년물 입찰 수 2년물 금리는 하락세를 보였다. 입찰 결과 낙찰 금리는 0.213%였으며 응찰률은 2.47배였다.

장중 10년물 물가연동국채(TIPS) 수익률은 역대 최저치인 마이너스(-)1.12%까지 내렸다. 10년물 명목 금리와 TIPS 금리의 차에 반영된 투자자들의 향후 10년간 기대 인플레이션율은 2.391%로 지난 5월 중순 기록한 2013년 3월 이후 최고치 2.564%보다 낮아졌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