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전, 여름철 아파트 정전 AI 기술로 막는다…과부하 예측 서비스 실시

  • 기사입력 : 2021년07월26일 15:32
  • 최종수정 : 2021년07월26일 15: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한국전력이 여름철 빈번하게 발생하는 고압 아파트 과부하 정전을 예방하기 위해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인공지능(AI) 기술'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국전력은 '아파트 고객 전기설비 위험예측 AI 기술' 개발을 완료하고 26일부터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기술은 아파트의 전력계량 데이터를 AI가 학습하고 기상 데이터와 융합·분석해 향후 48시간의 부하 패턴, 최대수요와 발생 시각 예측치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 주요기능 [자료=한국전력] 2021.05.31 fedor01@newspim.com

최근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고온 현상으로 고압 아파트 고객 설비 정전은 2019년 205건에서 2020년 271건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특히 아파트 정전은 49%가 여름철에 집중되고 있어 폭염이 심한 올해도 아파트 과부하 고장 증가가 우려된다.

아파트 전기설비를 관리·점검하는 전기안전관리자들이 이번 서비스가 제공하는 아파트 최대수요 예측 정보와 과부하 사전경보 알림 기능을 활용해 고장이 우려되는 설비의 점검을 사전에 시행하면 정전사고 예방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서비스는 구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애플 앱스토어(8월 초 출시 예정)에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를 내려받아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도 한전은 전기설비 열화상 진단, 노후 변압기 교체비용 지원, 현장 출동 긴급 기술지원을 비롯한 다양한 고객 지원책을 운영해 국민들의 전력사용에 불편이 없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한전 관계자는 "전력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 기술이 융합된 파워체크 모바일 서비스로 아파트 과부하 고장을 예방하고 궁극적으로 국민들이 안전하게 전기를 사용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