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중국 뷰티의 여왕 아이메이커 한국 휴온스바이오 인수후 주목

한국 기업인수 높은 프리미엄 새삼 주목
300배 넘는 PER에도 증시에서 각광
홍콩 거래소에 추가 상장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7월23일 14:10
  • 최종수정 : 2021년07월23일 14: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화장품 상장 기업인 아이메이커(愛美客, 애미객, IMEIK TECHNOLOGY, 300896.SZ)가 한국 코스닥 상장사 휴온스바이오의 지분을 계속 인수하면서 해외 사업을 꾸준히 확장하고 있다

22일 중국 창장상바오(長江商報)는 아이메이커가 6월 8억 8600만 위안의 모집자금으로 한국 상장사 휴온스글로벌 산하의 보툴리눔 톡신 주력 회사 휴온스바이오 지분 25.4%를 증자및 인수 방식으로 취득, 해외사업을 확장할 것을 밝혔다고 전했다. 이번 거래의 프리미엄은 7384.03%(약 74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메이커의 휴온스바이오 지분 인수는 높은 프리미엄 때문에 중국 감독 당국으로 부터도 주목을 받고 있으며 주가가 동요하자 아이메이커는 7월 20일 공시를 통해 이번 거래는 해외 투자 민감 업종 리스트에 속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창장상바오에 따르면 2020년 9월 선전 창업판에 시장에 발행가 118.27위안에 상장한 아이메이커 주가는 7월 21일 799위안을 기록했다. 21일 현재 주가 수익률(PER)은 304배를 넘어섰다. 아이메이커는 현재 홍콩증시에 추가 상장을 추진하고 있으며 중국 증감회 당국은 7월 19일 아이메이커의 홍콩 IPO 자료를 접수했다고 확인했다.

중국에서는 아이메이커가 6월 25일 한국 휴온스바이오 인수방안을 발표한 이후 프리미엄이 74배인 점에 관심을 보이며 추이를 주목하고 있다. 당시 아이메이커는 한화 1018억 9840억 원(런민비 5억8100만위안)을 투자해 휴온스바이오 주식 80만주를 인수하고, 휴온스 글로벌이 소유한 대상기업 지분 8.8%를 3억 500만위안에 인수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이번 인수 작업이 일단락 되면 아이메에이커는 앞으로 휴온스바이오 주식 22만 주를 보유하게 된다. 보유지분 비율은 25.4%에 달하며 지분 취득 대금은 모두 8억 8600만 위안이다.

중국 창장상바오 신문은 휴온스 바이오가 본래 상장사 휴온스글로벌의 보툴리눔 톡신 사업부분으로 2019년 처음 보툴리눔 톡신을 출시했으며 2021년 4월 휴온스글로벌에서 물적 분할로 독립했다고 보도했다. 또 휴온스글로벌은 한국의 지명도 있는 제약및 의료기기 기업으로 설립된 지 34년이 됐고 2006년 한국증시에 상장됐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사진=바이두]. 2021.07.23 chk@newspim.com

중국 증시와 투자업계 안팎에서는 아이메이커의 휴온스바이오 인수와 관련해 아직 상장전인 기업에 대한 프리미엄이 지나치게 높다는 반응을 보이면서 계속해서 추이를 주시하고 있다.

아이메이커는 2018년 9월 휴온스바이오 산하 에이전트회사인 휴온스(Huons)와 MOU를 통해 A형 보툴리눔 톡신의 중국내 판권을 취득했으며 중국내 임상실험과 등록 업무를 수행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번 지분 투자로 보툴리눔 톡신 판권외에 휴온스바이오의 모든 제품에 대한 중국내 독점 판권 갖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메이커는 최근 휴온스바이오 지분을 매입할 시점(평가기준일 3월 31일)을 기준으로 휴온스바이오는 아직 법인 등록이 완료되지 않는 상태였다고 밝혔다. 휴온스바이오 평가 기준일 총 자산 장부가치가 275억8300만원(한화)였으며 순자산 가치 수익가치 등을 토대로 프리미엄이 7384.03%에 달했다고 밝혔다.

아이메이커는 중국 선전증시 창업판에 상장(2020년 9월)한지 1년이 채 넘지 않은 회사다. 연 매출도 단지 7억 위안에 머물고 있는 이 회사는 그럼에도 중국 증시 화장품 바이오 섹터에서 가장 핫한 뷰티 테마주로 각광을 받고 있다.

아이메이커는 중국 국산 의료 미용 분야 히알루론산 계열 제품의 선발 기업이다. 이 회사 히알루론산 나트륨 주사 제품은 판매 수량에서 중국 시장점유율이 26.5%에 달한다. 금액기준 점유율도 14%로 국산 브랜드중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020년 9월 아이메이커는 선전 증시 창업판에 성공적으로 발읃 들인다. 상장 첫해 이 회사의 실현 총 매출액은 7억 900만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7.18% 증가했다. 순이익은 4억 4000만위안으로 43.93% 늘어났다.

2020년 아이메이커의 주 영업 업무는 매출 총이익률이 92.59%의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백주(고량주) 회사 귀주모태(구이저우마오타이)의 91% 내외 보다 높은 수치다. 이 회사는 최근 홍콩증시 추가 상장을 추진하고 나서 외국인을 비롯한 투자자들의 주목을 끌고 있다.

2020년 A주 상장 당시 아이메이커의 발행가는 118.27 위안이었으나 2021년 설 전인 2월 중순과 7월 초 각각각 600 위안, 800위안을 뛰어넘었다. 아이메이커 주가는 이후 큰 손 기관투자 세력들이 발을 빼면서 귀주모태 등의 종목 처럼 주가 급락세를 나타났다.

한국 바이오기업 인수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아이메이커 주가는 7월 23일 오전장 기준 전일 대비 6.61% 빠진 715위안을 기록하고 있다. 이 회사 주가는 상장사 4000여 개의 전체 A주 시장에서 상하이증시 귀주모태와 상하이증시 과창판 스터우(石頭)과기 다음으로 가장 높다. 7월 23일 오후장 기준 PER는 274를 나타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