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정책의속살] 상반기 2억개 수입했지만 계란가격 고공행진…집밥 수요 늘면서 속수무책

계란가격 평년보다 57% 비싸…한판에 최고 9000원
집밥 수요 늘면서 가계 소비량 증가…수요예측 실패
"8월까지 6000원대 목표…수입 증대·유통과정 점검"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5:1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유례없는 계란 파동이 반년째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상반기에만 2억개가 넘는 계란을 수입했음에도 가격은 오히려 7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산란계 수가 완전히 회복되는 오는 9월쯤에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관측된다.

정부는 수요 예측 실패를 계란 파동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으로 가정 내 생활이 늘어나면서 계란 구매수요가 크게 늘어났다는 설명이다. 정부는 추석 명절 한 달전인 8월까지 계란가격을 잡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 계란가격 6개월째 고공행진…산란계 회복·수입량 증가에도 역부족

22일 기획재정부와 관계기관에 따르면 지난 21일 계란 한판(30구)의 가격은 평균 7481원이다. 최근 5년 평균 가격이 5237원인 것을 감안하면 높은 가격이다. 전체 최고값은 9000원에 육박했으며 최저값도 6200원이었다.

또 지난달 계란 소비자물가지수는 직접 비교가 가능한 지난 2015년 이후 가장 높은 156.99를 기록했다. 종전까지는 지난 2017년 1월 조류독감(AI)으로 154.11을 기록한 것이 가장 높았다.

현재 소비자물가지수 기준은 지난 2015년 평균 가격으로 책정되어 있다. 기준을 100으로 뒀을 때 현재의 계란가격은 지난 2015년도 가격보다 57% 비싼 상황인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계란 소비자물가지수는 101.38이었으며 2019년도에는 93.03에 그쳤다.

계란가격은 지난 1월부터 높아지기 시작했다. 지난해 AI로 인해 산란계를 대량으로 살처분하면서 생산량이 줄어든 것이 가장 큰 원인이다. 지난 3월 기준 산란계 사육 마릿수는 총 6211만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7%가 감소했다.

보통 산란계가 줄어들 경우 정부는 해외에서 병아리 상태인 산란계를 수입해 키운다. 보통 6개월이 지나면 계란을 생산하기 때문에 그전까지는 임시방편으로 계란을 수입하는 것이 일반적인 대안이다.

실제로 정부는 올해 초 줄어든 만큼 산란계를 수입해 사육하고 있다. 지난 1월부터 평균 3000만개의 계란을 수입했으며 지난 6월에는 8000만개가 넘는 계란을 미국으로부터 수입했다. 상반기에 수입한 계란 수만 2억개가 넘는다.

당초 정부는 늦어도 7월 중에는 가격이 잡힐 것으로 예상했다. 산란계 수를 회복하고 계란을 수입하는 데 별다른 문제가 없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계란 가격은 연일 신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 원인은 '수요예측 실패'…"집밥 수요 늘면서 가계 소비량 증가"

정부의 여러 대책에도 계란가격이 잡히지 않는 이유는 수요가 급증했기 때문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가정 내 계란 소비가 평년보다 늘어나 정부의 수요 예상치를 크게 벗어났다는 설명이다.

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지난 1분기 가구당 평균 계란 구매량은 137.7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7% 증가했다. 5월 농협 주요매장 66개소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2% 늘었다. 지난해 또한 코로나 상황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소비량이 크게 늘어난 것이 사실이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4일 오전 서울 서초구 하나로마트 양재점을 찾은 시민들이 장을 보고 있다. 4일 통계청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4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7.39(2015년=100)로 한 해 전보다 2.3% 올랐다. 이는 2017년 8월(2.5%) 이후 가장 높은 상승률이다. 이 가운데 농산물은 1년 전보다 17.9% 뛰었다. 특히 생육 부진 탓에 파값은 270.0% 올랐다. 다만 전월(305.8%)보다는 상승 폭이 다소 줄었다. 사과(51.5%), 고춧가루(35.3%), 쌀(13.2%) 등도 크게 상승했다. 축산물 역시 11.3% 올랐다. 특히 계란이 산란계 부족 탓에 36.9% 상승했다. 2021.05.04 pangbin@newspim.com

지난 6월 1일 기준 계란 생산량은 일평균 4050만개로 지난해 평균(4640만개)보다 12.7% 적은 상황이다. 이번달에는 4229만개, 8월에는 4441만개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KREI는 현 추세를 감안했을때 9월쯤에야 가격이 안정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산란계 마릿수가 지난달부터 평년 수준을 회복했기 때문에 생산량 안정까지 이어지기 위해서는 3개월 정도 더 소요된다는 분석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집밥수요가 많이 늘어나면서 가정의 계란수요가 예년보다 늘었다"며 "무더위가 지속되면서 산란율이 일부 감소하는 점도 영향을 미친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 홍남기 부총리 "8월까지 6000원대로 낮추라" 지시…계란가격 조기 안정화 총력

정부는 추석 연휴 한 달 전인 오는 8월까지 계란가격을 최소 6000원대 이하로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배경에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강한 의지도 담겨있다.

홍 부총리는 앞서 지난 19일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계란가격이 AI사태 이전 수준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수입물량 확대 등 임팩트 있는 선제적인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며 "지난해 범부처 마스크대책 TF에 준할 정도의 각오를 갖고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9일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획재정부 확대간부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기획재정부 ] 2021.07.19 photo@newspim.com

정부는 지난달 이례적으로 지난 1~5월 평균보다 2배 이상 많은 8000만개의 계란을 수입했다. 생산량이 완전히 회복되기 전에 계란 수입량을 늘려 가격 안정화 시기를 앞당길 계획이다. 수요량을 고려해 수입량을 더 늘리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부처간 협업도 강화한다. 현재 기재부와 산업통상자원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관계부처가 매주 회의를 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생산량을 일일 점검해 관리감독을 좀 더 철저히할 방침이다. 특히 계란 생산의 유통과정에서 가격이 크게 늘어나는 점이 없는지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계란 가격을 8월까지 잡겠다는 것이 현재 목표"라며 "다음달 발표될 추석 민생 안정화대책에 계란 가격 조기 안정화를 위한 방안도 포함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