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기준금리 0.5% 동결...코로나 4차 대유행 변수되나

실물경제 불확실성으로 7월도 0.5% 유지
지난해 5월부터 총 9번 기준금리 동결
코로나 4차 대유행으로 '연내 인상' 약화 분위기
"한은의 부정적 시나리오보다 더 안 좋은 상황"

  • 기사입력 : 2021년07월15일 10:27
  • 최종수정 : 2021년07월15일 10: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 한국은행이 7월에도 기준금리를 연 0.5% 동결했다. 지난해 5월 이후 1년 3개월째 동결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하반기 들어 국내 코로나19 4차 대유행하면서 연내 금리인상 명분도 약화될 수 있다는 분위기이다. 

한은 금융통화위원회는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통화정책방향 결정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0.5% 현 수준을 유지했다.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고 금융불균형 우려가 높아지고 있지만,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되면서 실물경제의 불확실성이 높아진 상황이라 현 수준의 기준금리를 유지한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금통위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금융시장 패닉을 진정시키기 위해 지난해 3월 기준금리를 기존의 1.25%에서 0.75%로 내리는 '빅컷'(0.50%p 인하)을 단행했다. 같은 해 5월에는 기준금리를 0.25%p 추가 인하해 사상 최저 수준인 연 0.5%로 낮췄다. 이후 올해 7월까지 총 9번에 걸쳐 기준금리를 0.5%로 동결했다.

최근 금융투자협회가 채권 전문가를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도 100명 중 89명이 금통위가 기준금리를 현행 0.50%로 동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전달보다 9명 줄어든 수준이다. 한은이 연내 금리인상을 시사할 것이라는 금리 인상 전망에 대한 응답은 2%에서 11%로 늘었다.

이는 최근 이주열 한은 총재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을 예고한 영향이다. 이 총재는 지난 5~6월 꾸준히 금리인상 신호를 시장에 보냈다. 지난달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설명회에서는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 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금통위 내부에서도 기준금리 인상 목소리가 높아졌다. 5월 금통위에서 금통위원 6명 중 4명이 기준금리 인상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7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연내 금리인상 가능성이 줄었다는 평가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수가 1300명대로 급증해 경제활동 둔화 우려가 커졌고, 회복 흐름을 보이던 민간소비와 고용 회복도 불투명해졌다.

김지나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급격히 번진 코로나19로 인해 소수의견이 나올 가능성이 낮고 한은이 매파적 스탠스를 드러내기도 어려울 전망"이라며 "한은이 통화정책 정상화를 언급했어도, 지금은 한은이 예상했던 코로나19 시나리오 중 부정적인 국면보다 더 안 좋은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올해 남은 한은 금통위의 통화정책방향 결정 회의는 8월, 10월, 11월 등 모두 3차례다. 코로나19 4차 유행으로 금통위가 코로나 확진자 추이, 대내외 경제 여건 등을 당분간 지켜보면서 4분기에 금리인상 카드를 만지작거릴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한편 시장 참가자들은 이날 11시경 진행되는 기자간담회에서 이 총재가 급격한 가계부채 증가, 자산시장 과열 등 금융불균형,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 조정 등과 관련해 어떤 목소리를 낼지 주목하고 있다. 또 금통위의 금리인상 소수 의견에 대해서도 밝힐 예정이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