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홍남기·이주열 "재정‧통화정책, 상호 보완적 운용 바람직"

홍남기·이주열, 2년 7개월만 조찬회동
'재정‧통화정책 엇박자' 논란 불식

  • 기사입력 : 2021년07월02일 09:08
  • 최종수정 : 2021년07월02일 09: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일, 2년 7개월만 회동을 통해 재정·통화정책은 경제 상황과 역할에 따라 상호 보완적으로 운용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배석자 없이 아침식사를 겸한 자유로운 환담 형식의 조찬회동을 했다. 두 사람은 올해 2월 18일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만난 적은 있지만 따로 회동을 갖는 것은 2018년 12월 19일 한은 조찬 회동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현 경제상황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이와 관련한 거시정책대응(Policy Mix)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와 함께 다음 주부터 개최되는 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 의제와 관련한 공동대응에 대해 논의했다. 

이들은 "재정‧통화정책은 경제상황과 역할에 따라 상호 보완적으로 운용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최근 불거진 재정정책과 통화정책의 '엇박자' 논란에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통화정책의 완화 정도 조정'을 다시 한 번 언급하며 금리인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홍남기 경제부총리와의 회동에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들은 "최근 우리 경제가 수출‧투자를 중심으로 빠르고 강한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부문별로는 회복 속도가 불균등하고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상존하고 있다"며 "경기가 빠르게 회복되고 있지만 부문별 불균등한 회복, 양극화, 금융불균형 등 리스크가 잠재한 상황에서는 재정정책과 통화정책 간의 정교한 조화와 역할분담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재정정책은 하반기 경제정책방향과 제2차 추가경정예산안 등을 통해 구체화한 바와 같이 코로나 충격에 따른 성장잠재력과 소비력 훼손을 보완하면서 취약부문까지 경기회복을 체감하도록 당분간 현재의 기조를 견지해야 한다"며 "통화정책은 경제상황 개선에 맞춰 완화 정도를 조정해 저금리 장기화에 따른 금융불균형 누적 등 부작용을 줄여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으로도 정부와 한은은 다양한 방식의 의견교환을 통해 수시로 소통하고, 불확실성이 높은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