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권영세 만난 최재형 "정권교체 위해 노력할 것…국민의힘 입당 시기는 숙고"

권영세 "최재형, 가급적 빨리 입당할 것"
崔 "정치적 중립 논란, 상세히 설명할 것"
"국민들 역량 모아야…도움 드릴수 있다"

  •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19:52
  •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19: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야권의 대선주자로 꼽히는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14일 국민의힘 당밖 인사들의 영입을 담당하고 있는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과 만나 정권교체를 이루겠다는 뜻을 밝혔다.

다만 국민의힘 국민의힘 입당, 공식 대선 출마 시기에 대해선 조금 더 숙고한 뒤 결정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최재형 전 감사원장(왼쪽)이 14일 서울 정동의 한 식당에서 국민의힘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과 회동을 갖고 있다. 2021.07.14 photo@newspim.com

최 전 원장과 권 위원장은 이날 오후 광화문에 위치한 한 식당에서 1시간 가량 차를 마시며 대화를 나눴다.

최 전 원장은 비공개 대화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입당문제를 포함해서 국민들께서 바라시는 정권교체, 또 보다 나은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어떤 선택이 최선인지 좀 더 숙고하면서 국민들께서 원하는 방향으로 선택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 전 원장은 국민의힘 입당 시기를 묻는 질문에 "그 부분에 대해서 확실히 결정을 했다고 말씀드리기 어렵다"며 즉답을 피했다.

권 위원장은 "정권교체를 위해 어떤게 최선의 길인지 고민하고 결정하겠다고 하셨다"며 "저는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했으면 좋겠다. 최 전 원장도 크게 이의는 없을 것 같다"고 웃었다.

최 전 원장은 공식 대선 출마 시기에 대해선 "제가 정치참여를 결정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뒤 상을 당했다"며 "그렇기 때문에 준비가 되는대로 적당한 시간에 국민들께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낮은 지지율을 극복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서는 "제가 노력한다고 지지율이 높아지진 않는 것 같다"며 "저 나름대로의 소신과 생각을 가지고 나아갈 때 국민여러분께서 판단해주실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권 위원장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 전 원장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앞으로 대선까지 가는 구체적인 절차에 대해선 모든걸 미리 생각해두시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아직 불명확한 상황이 아니겠나"라고 답했다.

최 전 원장은 전직 감사원장으로서 국민의힘에 직행하는 부분이 정치적 중립성을 해친다는 논란이 있는 것에 대해 "국민들께 납들할 수 있도록 설명을 드려야 할 부분"이라며 "나중에 제 생각을 정확하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최 전 원장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의 만남 시점에 대해선 "이 대표에게 조문을 와주신 것에 대해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렸다"며 "만남 시기는 결정이 되면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권 위원장은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 등 당밖 대선주자들을 당으로 끌어들일 유인책이 있냐는 질문에 "우리나라에서 제3지대는 있을 수가 없다"며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봐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지율이 높았지만, 결국 국민의힘 후보인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기지 않았나. 밖에서 단일화 경선을 하는 것이 본인들에게 유리하지 않다는 것을 설명했다"고 힘줘 말했다.

최 전 원장은 앞으로의 비전에 대해 "우리나라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새로운 방향, 그리고 지금 겪고 있는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국민들의 역량을 통합해서 함께 나아가는 것이 최선"이라며 "제가 그런 역할을 하는데 도움을 드릴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