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이재명, 이낙연 겨냥 공세모드 전환...기싸움 더욱 치열해진다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17:24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17:24

이낙연 상승세에 '검증 문제' 두고 "본인부터 돌아보라"
"발로 차니까 원래로 되돌아가야 될 것 같다" 공세 예고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최근 지지율 상승세를 보이는 이낙연 전 대표에 대해 이전까지의 견제모드와는 다르게 공세로 전환했다. 두 후보 간 네거티브 공세가 시작되면서 여권 내 1, 2위 후보 간 기싸움의 기조에 변화가 일고 있다.

이 지사는 예비경선 기간 동안 줄곧 상대 후보에 대한 비판은 자제한 채 자신에 대한 방어에 몰두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본경선에 돌입한 뒤 최근 여론조사에서 이 전 대표의 상승세가 뚜렷해지자 14일 '본인과 가족 검증'에 대한 논쟁 주제를 두고 그에게 공격을 가하기 시작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재명(왼쪽),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첫 합동 토론회에 참석해 인사를 하고 있다. 2021.07.03 photo@newspim.com

이 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나한테 가족 검증을 막으려 하는 거냐고 한 분(이 전 대표)이 진짜로 측근 또는 가족 얘기가 많지 않느냐"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본인의 주변을 먼저 돌아보셔야 한다"면서 "세상에 문제 없는 저를 그런 식으로 공격하면 이거 말이 되겠느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전 대표 측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에 대한 검증을 두고 찬반 논란이 이어졌을 때 이 지사가 '검증은 본인에 국한돼야 한다'는 발언을 하자 자신이 본인과 가족에 대한 검증을 피하기 위해 윤 전 총장의 부인을 두둔한다는 식으로 비판한 바 있다.

이 지사는 전날 YTN과의 인터뷰에서도 이에 대해 "제 입으로 말하지는 않겠지만, (이 전 대표의) 주변에 심각한 상황 많았지 않나"라며 "지금도 문제 제기 되고 있는데 오히려 본인이 먼저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설득하는 게 더 먼저인 거 같다"고 직격했다.

이 지사가 여기서 거론한 이 전 대표 측의 문제는 지난해 12월 옵티머스자산운용 측으로부터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 지원을 받은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던 중 숨진 채 발견된 이모 전 대표실 부실장을 지칭한 것이다. 그는 이 전 대표의 비서관 출신이자 이 전 대표가 전남지사를 할 때 정무특보를 지낸 바 있다.

이 전 대표는 이 지사의 공세에 "생각보다 참을성이 약하다"라고 반격했다. 그는 이날 오후 강원도 일자리재단을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 지사의 해당 발언에 대해 "지지율이 조금 올라간다고 해서 그걸 못참고 벌써 그러시나"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검증과 네거티브는 구분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면서 "일일이 다 대응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 경선이 네거티브 공방으로 번지고 있다는 해석에 대해 "정책 경쟁을 꽤 많이 하는데 언론들이 정책 덜 다룬다"면서 "정책을 많이 다뤄달라"고 답했다.

그는 다만 이 지사의 공약 검증률 이행과 관련해 "이미 언론들이 검증하고 있다"면서 "다른 많은 것들과 정보공개에 응하는게 검증"이라고 짚었다.

그럼에도 이 지사는 이 전 대표에 대한 공세를 늦추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는 다소 방어적인 태세를 보인 것에 대해 "2~3%의 박빙승부인데 내부 균열이 심각해지면 본선 경쟁력에 문제가 생길 수 있으니 다 감수하고 참아야 된다"면서도 "주먹으로 맞는 건 단련이 돼 있는데 갑자기 발로 차니까, 원래로 되돌아가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mine12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