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해외스포츠

'사상 초유 무관중 도쿄올림픽'과 이미 많은 것 잃은 일본

  • 기사입력 : 2021년07월12일 13:46
  • 최종수정 : 2021년07월19일 09: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2020 도쿄올림픽 개최지인 도쿄는 12일부터 코로나19 긴급사태를 선언했다. 이번이 벌써 4번째다. 무관중으로 결정된 도쿄올림픽은 7월 23일 개막, 8월 8일까지 열린다.

이번 올림픽엔 '남자 골프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 등이 불참을 선언한 상태다. 코로나와 부상의 위험을 무릎 쓰고 일본에 갈 세계적 스타들은 많지 않다.

올림픽과 유로2020 등은 스포츠를 내세운 거대한 '정치적 이벤트'이기도 하다.

이날 끝난 유로2020 결승전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자국의 우승을 간절히 원했다. 영국은 지난해 코로나19 초기에 대응에 실패해 수많은 사망자를 냈다. 하지만 뒤늦게 수습, 이를 모면하려 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잉글랜드와 이탈리아의 결승전이 열린 영국 런던 웸블리 구장 주변에 모인 유럽인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7.12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유로2020으로 인해 영국 런던 길거리를 가득 메운 축구팬들. 난동으로 인해 영국 경찰 유치장에 있는 인원만 벌써 45명에 이른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7.12 fineview@newspim.com

변종으로 인한 하루 확진자가 30000명이 넘는 상황에서 관중 입장과 길거리 응원을 허용하는 무리수를 둔 것도 이 때문이다. 전문가들이 전부 반대한 상황에서도 '영국은 거뜬하다'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하지만 우승은 이탈리아의 몫이 됐다. 영국 웸블리 구장 유로2020 결승전을 채운 영국인은 6만여명, 이탈리아 원정 관중은 1000여명이다. 이제는 후유증을 걱정해야 할 처지다.

일본의 경우도 비슷하다. 일본인들의 70%가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우려, 반대하고 있다.

4년마다 열리는 올림픽을 통해 일본 정부는 '재건'과 '부활'의 이미지를 지구촌에 과시하려 했다. 하지만 시작부터 꼬였다. 지난해 개최 예정이던 올림픽은 사상 처음으로 인해 전염병으로 인한 첫 연기라는 첫 사례가 됐다. 잦아들길 원했지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으로 인해 무관중이 됐다. 무관중 올림픽 경기도 사상 초유다.

올림픽은 지구촌에서의 가장 큰 스포츠 행사다. 이 속에서 '재건'의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었던 일본은 코로나와 폭우 등 재해로 인해 벌써 신음중이다.

일본은 코로나19 데이타를 정확히 집계 하지 않고 있다. 일본인들이 올림픽으로 인한 외국 선수들 입장과 함께 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을 심각하게 우려하고 있는 이유다.

그동안 일본이 수많은 돈을 퍼부은 미국도 호의적이지 않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겉으로는 '올림픽을 지지한다'라는 입장을 표한다. 하지만 바이든은 일본의 올림픽 초대에 응하지 않았다.

문재인 대통령은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와준 답례 차원에서 가려했다. 하지만 서로 협의중인 관계에서 일본 언론에 노출됐다. 도쿄올림픽 계기로 인한 한일정상회담 개최다. 크나큰 외교상 결례다. 청와대는 '위안부와 강제징용, 노동자수출규제, 후쿠시마 원전오염 방류수 등 한일간의 현안이 산적해 있다"며 '성과가 있어야 가겠다'는 입장이다.

한일 정상회담 등 물밑회담 조차도 일본 국내 정치로 써 먹으려 한 것이다. 일본은 사실 위기가 있을때마다 '한국 때리기'로 돌파의 기회로 삼았다.

도쿄올림픽 가장 좋은 시나리오였던 북한의 참가 등 모든 게 엉켰다. 올림픽이라는 평화의 메시지를 전달할 북한은 일찌감치 불참을 선언했다. 전염병 대항력이 없는 북한에겐 외부와의 차단이 유일한 코로나 대책이다. 최근에 열린 G7 정상회담에서도 일본은 올림픽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지만 반응은 차가웠다.

무관중 경기이기에 실익도 없다. 중계권료를 팔아먹은 IOC의 손해는 없다. '일본을 지지한다'라는 계속적인 언급을 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올림픽은 선수들에게 노력과 시간을 보상해주는 최고의 이벤트다.

이미 1년이 늦춰진 젊은 선수들이 다음을 기약하기엔 너무 늦다. 태극전사들도 출전을 확정한 마당에 한국 정부가 해 줄수 있는 건 '최대한 안전을 보장'한 상태서 그들이 기량을 마음껏 펼치게 해 줄수 있는 것이다.

도쿄올림픽엔 태극전사 232명, 경기임원 88명 및 본부임원 34명 등 29종목 354명의 선수단이 나간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도쿄의 아리아케 체육공원.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7.12 fineview@newspim.com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