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북부

[4단계 격상] "예약도 취소, 사람도 안보여"…상인들 망연자실

  • 기사입력 : 2021년07월09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7월09일 14:1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고양=뉴스핌] 이경환 기자 = "확진자가 자꾸 늘어간다는 말에 며칠 전부터 발길이 뜸하더니 오늘부터는 있던 예약 마저도 모두 취소됐어요"

9일 오후 경기 고양시의 번화가 중 하나인 라페스타 식당가는 점심시간인데도 불구하고 손님이 있는 식당을 찾기 어려웠다.

텅빈 식당가 거리. 2021.07.09 lkh@newspim.com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연일 1000명을 웃도는 등 전국적으로 확산세가 급증하면서 현장의 상인들은 그야말로 직격탄을 그대로 맞고 있다.

최근 그나마 활기를 찾아가는가 싶었지만 정부가 수도권 거리두기 4단계 상향조치를 12일부터 2주간 시행한다고 발표하면서 상인들의 시름은 더욱 깊어졌다.

한 상인은 "이번주 초까지만 해도 밤낮으로 예약손님들이 있었는데 엊그제 부터 예약은커녕 지나가는 사람도 보이지 않는다"며 "다음주 예약 손님들도 인원수 제한 탓인지 취소 전화가 계속 오고 있다"고 말하며 애먼 담배만 피워댔다.

이국적인 분위기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 유명세를 떨쳤던 한 카페도 오늘 정부의 발표를 보고 "우선 알바들을 정리하고 상황을 봐서 당분간 휴업을 할까도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악세사리를 판매하는 소규모 점포 종업원도 "알바 시간인 어제 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점포 매출이 2만원도 채 안됐다"며 "임대료도 비싼 이곳에서 이런 매출을 보고 나니 일을 하는 입장에서도 점주한테 괜히 죄송한 마음 마저 든다"고 토로했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상인들의 비난의 화살은 정부를 향했다.

중국요리점을 운영하는 점주는 "코로나19가 감소 추세를 보였을 때 고삐를 죄어 확산세를 막았어야 했는데 정부가 오락가락 거리두기 정책을 펼치면서 결국 이 지경까지 온 것 아니냐"며 "주변 상인들은 누가 언제 문을 닫아도 이상하지 않게 생각하는 단계에 이르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정부는 이번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에 따라 사회적 거리두기를 4단계로 격상, 오후 6시 이후로는 2명까지만 모일 수 있도록 했다. 클럽과 감성주점, 헌팅포차는 운영할 수 없다.

식당이나 카페 등의 영업시간은 밤 10시 제한이 그대로 유지되며 노래방, 헬스장 등 각종 시설도 밤 10시 제한이 이어진다.

l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