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올해 8.5%성장, 위안화환율은 6.3위안대서 안정모색, 중국 경제학자

중국 국무원산하 국가정보센터 주바오량 박사
디지털경제 쾌속 회복 위안화는 현수준 안정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6:01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6: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2021년 중국 경제가 '전고후저'의 추세를 보이는 가운데 한해 전체적으로 8.5% 성장률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 국무원 산하 국가신식(信息정보)센터 주바오량(祝寶良)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중국 사무소(대표 이상훈)가 6월 9일 베이징에서 개최한 세미나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이후 빠른 보상형 성장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2021년 GDP 성장률이 1분기 18.3%에 이어 2분기 8%, 3분기와 4분기 각각 6%, 5% 성장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했다. 한해 전체 예상 성장률은  8.5%로 내다봤다.  

코로나19 이후 최근의 경제 상황에 대해 주바오량 이코노미스트는 코로나 이후 특히 디지털 경제가 기대 이상의 빠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힌 뒤 공업 생산은 이미 정상 수준을 거의 회복했고 서비스 분야도 쾌속 회복중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오프라인 서비스 분야의 소매 교통 숙박 여행 등이 GDP중 약 19%를 차지하는데 이들 분야가 아직 정상 수준의 회복세를 보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주 이코노미스트는 내수 투자가 전반적으로 빠르게 회복중이라며 2020년과 2021년 1~4월 고정자산 투자 평균 증가율이 3.9%에 달했다고 밝혔다. 중국의 수요가 외수(수출)및 정책 지지하에서 안정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수요의 전기 대비 증가속도가 공급 측면의 증가를 추월하기 시작했다고 진단했다.

이와함께 주바오량 이코노미스트는 부동산과 인프라 건설 투자가 계속 안정 증가세를 보이고 제조업 투자도 플러스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2021년 연간 도시지역 투자규모는 약 10%, 소매 판매 총액은 12%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 이코노미스트는 2021년 대외 무역 분야에서 수출은 15%, 수입은 25%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중국 수출은 2020년 이후 코로나19 방역물자에 대한 글로벌 수요와 수출 경쟁국들의 생산 회복 지체, 서방 공급 국가 들의 조업 차질 등의 요인으로 인해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베이징=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 중국 국무원 산하 국가정보센터 주바오량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6월 8일 KIEP 베이징 대표처가 개최한 세미나에서 중국 거시 경제 상황과 전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2021.06.10 chk@newspim.com

그는 최근 생산자 물가 상승과 관련해 주로 대외 요인에 의한 것이라고 진단한 뒤 2021년 연간 CPI와 PPI 상승률을 각각 2% 이하, 5.5%로 예측했다. 최근 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5월 CPI와 PPI 상승폭은 각각 1.3%, 9%로 나타났다.

주 이코노미스트는 돼지고기 가격 급락 등으로 CPI 상승폭이 급격히 둔화됐다며 연간 CPI가 높아도 2%를 넘지않고, 1.5%선에서 움직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이와관련해 중신(中信)증권은 5월 생산자 물가 지표 발표후 PPI가 현재 연내 고점에 도달했다고 진단했다.

주바오량 이노코미스트는 또 14.5 계획기간(경제사회 발전 14차 5개년 계획, 2021년~2025년) 거시 전망에 대해 코로나19와 미중 무역분쟁이 없었다고 가정할때 평균 성장률이 5.7%, 코로나 단기 충격과 미중 무역분쟁을 고려했을 때 5.5%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결국 두가지 변수가 14.5계획 5년 평균 성장률에 그다지 큰 영향을 끼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주바오량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위안화 환율이 가파르게 하락하는 추세(위안화 가치 초강세)에 대해 장기적으로는 위안화가 강세 기조를 띠겠지만 당분간 달러당 6.3위안대 수준에서 안정판을 모색할 것이라며 만일 위안화 가치가 더 오를 경우 내년 상반기 큰 폭 조정이 불가피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위안화 환율 전망과 관련해 주 이코노미스트는 중기적으로 위안화 대달러 환율은 미국과 EU 국가들의 경제 회복 추이 등 해외 요인을 함께 지켜봐야하는 문제라며 미국 경제의 회복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강 위안화 기조가 둔화되고 환율 변동성이 이전보다 약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미국 경제 회복이 더뎌지고 달러지수가 계속 급락할 경우 위안화 대 달러 가치가 6.2위안 까지 치솟을 수 있겠지만 미국경제도 단기내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며 위안화 가치 추가 상승 가능성은 비교적 낮다고 주 이코노미스트는 밝혔다. 그는 미국이 통화정책을 예상보다 빨리 긴축 모드로 전환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주바오량 이코노미스트는 중국이 직면한 국제환경적 도전과 관련해 보호무역주와 글로벌 산업 체인 재편으로 글로벌 산업체인과 밸류체인 공급망 재편의 2~3개 경제 시스템이 형성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또한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정및 금융리스크 누적, 무역 금융 과기 안보 등 분야에 대한 미국의 견제 등이 새로운 도전으로 떠올랐다고 지적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