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국회·정당

장제원 "국민의힘, 투기조사 감사원 의뢰는 실수…경실련·참여연대에 맡기자"

"감사원은 하청기관 아냐"
"조사의뢰 조속히 철회해야"

  • 기사입력 : 2021년06월10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6월10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은지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감사원에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전수조사를 의뢰한 지도부를 향해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는 판단은 실수"라고 우려했다. 

그는 그러면서 "경실련이나 참여연대 같은 시민단체에 맡기든, 대한변호사협회에 의뢰해서 전수조사를 받으면 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대한민국의 미래와 야권의 혁신과제'를 주제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09.23 leehs@newspim.com

장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식구들을 출당까지 시키며 제 살을 도려내고 있는 민주당의 결기가 섬뜩하다"며 "이에 반해, 감사원에서 전수조사를 받겠다고 우기고 있는 국민의힘의 모습은 왠지 어설퍼 보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당 지도부는 선제적인 감사원 전수조사를 통해 더불어민주당과는 다른 공정성을 담보받겠다는 취지다. 더불어민주당 출신이 위원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원회가 아닌 독립된 기관에 조사를 의뢰해 공정한 결과를 얻겠다는 것이다. 

장 의원은 이에 대해 "당 지도부가 고집을 부리고 있는 것 같아 한마디 한다"며 "감사원이 국민의힘 산하기관이냐. 아니면 감사원을 정치권이 의뢰하면 법에도 없는 일을 해주는 하청기관으로 생각하는거냐"고 질문을 던졌다, 

장 의원은 "아직도 보궐선거 승리의 달콤함에 빠진 것은 아니냐"며 "감사원으로부터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라며 정식으로 퇴짜를 맞는다면 그때는 더 난감해질 것"을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전현희 전 민주당 의원이 수장으로 있는 국민권익위에 맡기지 못하겠다는 결정까지는 타당한 측면이 있다"고는 말했다.

그는 이어 "상식에서 벗어나면 정치적이거나, 꼼수로 비춰진다"며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고 실수는 인정하고 바로 잡으면 된다.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장 의원은 "국민들이 공직자들의 부동산 투기에 대해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 잊어서는 안된다"며 "당 지도부는 감사원 조사의뢰를 조속히 철회하고, 의원들이 하루빨리 부동산 투기에 대한 전수조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합리적인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kime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