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정치 > 통일·외교

최종문 외교차관, IAEA 사무총장에 일본 원전 오염수 우려 전달

오스트리아 외교차관과 양국관계 발전방안 논의

  • 기사입력 : 2021년05월29일 13:47
  • 최종수정 : 2021년05월29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오스트리아를 방문중인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28일(현지시각)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에게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대한 정부의 우려를 전달했다고 외교부가 29일 밝혔다.

최 차관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 본부가 있는 IAEA를 방문해 그로시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지난달 13일 일본의 오염수 해양방류에 대한 IAEA의 역할을 당부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스트리아를 방문중인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28일(현지시각)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과 만나고 있디. 2021.05.29 [사진=IAEA]

양측은 또 이날 면담을 계기로 국제 비확산 문제, 원자력 기술 응용 등 여러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향후에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페터 라운스키-티펜탈 오스트리아 외교차관과도 면담을 갖고 ▲양국관계 ▲고위급 교류 및 ▲실질협력 증진 방안 등에 관한 의견을 교환했다.

아울러 양 차관은 내년 수교 130주년을 맞이하는 양국 관계가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발전해 왔음을 평가하고, 양자는 물론 다자 차원에서도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한국과 오스트리아는 1892년 우호통상조약을 체결했으며 1963년 5월 22일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이 페터 라운스키-티펜탈 오스트리아 외교차관과 면담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2021.05.29 [사진=외교부]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