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유동성 회수 인민銀 긴장하는 A주, 방어 능력 키우며 최후에 웃는다

조기 유동성 흡수, A주 버블 붕괴 충격 방어
약세장 속 저점매수 전략 유효

  • 기사입력 : 2021년05월19일 14:34
  • 최종수정 : 2021년05월19일 19: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5월 10일 오후 5시14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강소영 기자=중국 증시가 부진에 빠졌다. 코로나19 통제 현황이 다른 나라와 비교해 월등히 안정적이고, 최근 노동절 연휴를 통해 빠른 경기 회복 가능성과 왕성한 내수 소비력을 과시했음에도 주식시장은 오히려 위축되는 분위기다. 반면 미국은 예상보다 저조한 비농업 고용지수에도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러한 분위기에 중국 주식 투자자들의 당혹감이 커지고 있다. 중국에서는 A주 침체의 원인 분석과 향후 투자 전략 대응에 대한 모색이 활발하다. 최근 중국 증권전문 매체와 금융 전문가들의 분석 가운데 투자자들이 참고할 만한 내용을 선별, 소개한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 조기 유동성 흡수 중국, A주 버블 붕괴 충격 막는다

동방재부망(東方財富網)에서 활동하는 유명 금융 전문 블로거 21진룽취안(21金融圈)은 미국과 중국 증시의 분위기를 가르는 요인으로 유동성을 꼽았다. 미국 경제 지표 악화가 바이든 대통령의 인프라 투자 부양책의 의회 통과 가능성을 높일 것으로 시장이 기대했다는 것이다. 즉 미국의 유동성 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증시가 환호했다는 분석이다.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낮아지고 유동성 완화 기조가 유지되면, 유럽 중앙은행도 이와 같은 기조를 따라갈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글로벌 유동성 확대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쉽사리 진정되지 않는 것도 미국 등 다른 나라들의 경기부양 정책을 자극하는 요인이다.

반면 중국은 코로나 사태를 조기 진정시키고 본격적인 경제 회복에 나서고 있다. 특히 노동절 연휴 기간 자유로운 관광과 외출이 이뤄졌음에도 이후 코로나 확진자가 크게 늘지 않으면서 정상적인 경제활동과 사회생활이 가능한 것으로 증명됐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중국 금융당국은 시중의 유동성 흡수에 나설 전망이다. 현지 동북(東北)증권은 재정예금(국고에 보관된 재정부 통화자산), 통화정책 도구 만기, 외국환평형기금, M0과 현금, 은행 지급준비금의 5개 지표를 관찰한 결과 향후 은행 간 유동성이 1조 4000억 위안 감소할 것으로 예측했다.

5월 신증 재정예금이 1조2000억 위안, M0과 현금재고 규모가 1500억 위안, 각종 통화정책 도구 만기로 2300억 위안이 감소한다는 것. 여기에 은행 지급준비금은 1880억 위안이 늘어나고 외국환평형기금도 소폭 조정되면서 은행 간 유동성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은행 간 유동성 감소분을 보충하기 위해 인민은행이 공개시장 조작에서 시중에 자금을 방출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제로는 반대의 조치가 취해지고 있다.

지난 6일 인민은행은 공개시장 조작을 통해 100억 위안의 역RP를 통해 자금을 방출했지만, 이날 만기가 도래한 자금이 500억 위안에 달해 실제로는 400억 위안의 자금 회수가 이뤄졌다. 이튿날인 7일에도 100억 위안의 역RP를 실시했지만 당일 만기 도래 자금 100억 위안이 겹치면서 사실상 공급된 자금은 없었다.

21진룽취안은 중국 금융당국의 '조기' 유동성 회수 조치가 장기적인 측면에서 A주를 보호하는 안전장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지금과 같은 세계적인 대규모 유동성 공급은 지속될 수 없으며, 금리인상과 테이퍼링(양적완화 축소)이 가시화되면 미국 등 글로벌 증시가 큰 타격을 입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때 조기 유동성 회수로 '사전 준비'를 마친 중국 증시가 상대적으로 견고한 흐름을 보일 수 있다는 주장이다. 

이 블로거는 '역사적 반복의 놀라운 데자뷔'라는 표현으로 미국 금리인상 주기와 글로벌 증시의 충격이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1983년 2월부터 1984년 8월까지 18개월 동안 이어진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 중남미 금융위기 발생, 1988년 2월부터 1989년 5월 15개월의 금리인상 후 일본의 경제위기, 1999년 5월부터 2000년 4월 닷컴버블 붕괴 그리고 2004년 5월부터 2006년 5월 24개월의 금리인상 결과 발생한 서브프라임모기지 사태 등을 예로 들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회복 지연으로 미국이 금리인상을 늦추고는 있지만 언젠가는 연준이 '행동'에 나설 수밖에 없고, 그때 미국 등 글로벌 증시가 큰 충격을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약세장에선 저점매수 기회, 더캐피털그룹 성공 사례 

다만 유동성 긴축 기조로 인해 A주가 한동안 부진한 흐름을 지속할 가능성은 크다. 21진룽취안은 이러한 시장 분위기를 기반으로 새로운 투자 방향을 설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양적완화, 해외 원자재 조달 어려움 등으로 국내 자원가격이 쉽게 오를 가능성이 높다며 철강, 석탄 등 업스트림 섹터 종목에서 투자 기회를 찾을 것을 권유했다. 

동방재부망은 성공적인 A주 투자로 중국에서 높은 관심을 받고 있는 미국의 더캐피털그룹의 최신 A주 투자 현황을 통해 향후 투자 전략 수립에 고민하는 개인 투자자들에 참고가 될 만한 정보를 제공했다. 더캐피털그룹은 글로벌 기관 투자자 가운데 중국 귀주모태 주식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유명하다. 

더캐피털그룹은 특히 중국 우량주 종목을 낮은 가격에 매수해 고점에서 매도하는 저점매수에 탁월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산하의 캐피털리서치 앤드 매니지먼트 컴퍼니 역시 중국 주식 투자에 정평이 나있다. 중국의 대표 조미료 기업 해천미업(海天味業), 전통 제약사 동인당(同仁堂), 신약 개발 기업 파마론(康龍化成), 상하이공항(上海機場) 등이 저점매수 전략으로 우수한 투자 성과를 낸 종목들이다. 

상하이공항의 경우 2020년 3분기 매수한 후 올해 1분기 대량 매도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2020년 1분기 상하이공항의 주가는 20% 넘게 하락했지만, 중국의 코로나19 사태가 신속히 안정되면서 11월 주가가 주당 80위안 이상까지 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유동성 긴축 위기감이 고조되고, 기대 이하의 실적 등 악재가 겹치면서 5월 7일 기준 상하이공항의 주가는 연초 대비 40% 넘게 하락한 상황이다. 

캐피털리서치 앤드 매니지먼트 컴퍼니는 상하이공항 주가 반등 시점에 진입해 고점에 매각, 또다시 저점매수 투자 고수의 면모를 보여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신약개발 기업 파마론 투자 역시 성공한 투자 사례로 꼽힌다. 2019년 4분기 파마론의 주식을 대거 매수하면서 7대 주주에 올랐고, 2020년 이 기업의 주가는 130% 이상 올랐다. 동인당, 해천미업 모두 캐피털리서치 앤드 매니지먼트 컴퍼니가 매수한 후 주가가 큰 폭으로 올랐다. 

이 같은 전력으로 인해 더캐피털그룹의 향후 A주 투자 전략에도 시장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더캐피털그룹은 최근 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온라인 영상 회의에서 중국의 의약, 과학기술, 선택적 소비 등 분야에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로 더캐피털그룹은 팹리스 업체 란치커지(瀾起科技), 의료기기 업체 남미의학(南微醫學), 시각 정밀측정 장치 기업 천준과기(天准科技) 등 상장사에 대한 기업탐방을 실시했다.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