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괴담' 제작자 이춘연 씨네2000 대표 별세…영화인 장으로 장례 엄수

  • 기사입력 : 2021년05월12일 15:21
  • 최종수정 : 2021년05월12일 15: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영화 '여고괴담'을 제작한 씨네2000 대표인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이 별세했다. 향년 71세.

12일 영화계에 따르면 이춘연 대표는 지난 11일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전라남도 신안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예술대학 연극영화학과 졸업 후 1970년대 연극무대에서 활동하다가 1983년부터 영화계에서 활동을 시작했다.

이춘연 씨네2000 대표

1984년 '과부춤'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영웅연가' '더 테러 라이브' 등을 기획 제작했고, 씨네 2000 대표로서 '여고괴담' 시리즈를 제작해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지형을 열었다. 이 시리즈는 한국 영화계의 신인 감독 및 배우의 등용문으로 자리매김했다.

장례식은 영화인 장으로 치르며 장례위원장 김동호, 장례고문으로는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이 참여한다.

장례위원으로는 강우석, 강제규, 고영재, 권영락, 김규리, 김두호, 김병인, 김서형, 김세진, 김영진, 김유진, 김인수, 명계남, 문성근, 민규동, 민병록, 박찬욱,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손예진, 신철, 안정숙,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준익, 이창동, 유인택, 정상진, 정윤수, 정지영, 주진숙, 지상학, 차승재, 채윤희, 최재원, 최정화, 하정우가 나선다.

준비위원으로는 김복근, 유창서, 이미영, 이진성, 대외업무는 이창세, 배장수, 오동진, 이무영 등으로 시대를 함께했던 영화계 선후배들로 구성 될 예정이다.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서울 반포동) 31호실, 영결식은 15일 오전 10시이다. 조문은 12일 오후 5시 부터 가능하나 장례준비위 측은 코로나19 사회적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직접적인 조문은 자제를 부탁했다.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