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한국엘엔지벙커링, 자회사 최초 STS 방식 LNG 공급 성공

트럭 대 선박, 항만 대 선박 이어 선박 대 선박 공급 가능
국내외 선사 대상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기대감 고조

  • 기사입력 : 2021년05월06일 09:48
  • 최종수정 : 2021년05월06일 09: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한국가스공사는 LNG 벙커링 자회사인 한국엘엔지벙커링이 4~6일 경남 거제시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액화천연가스(LNG) 수송선에 선박 대 선박(Ship to Ship) 방식으로 LNG를 공급했다고 6일 밝혔다.

한국엘엔지벙커링은 가스공사가 지난해 12월 LNG 벙커링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설립한 자회사로 국내에서 유일하게 STS 방식 LNG 벙커링 공급이 가능한 사업자다.

한국가스공사가 LNG운반선 시운전을 위한 세계 최초 STS LNG선적 실증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자료=한국가스공사] 2021.05.06 biggerthanseoul@newspim.com

한국엘엔지벙커링은 지난 3일 아시아 최초 벙커링 겸용 선박인 'SM JEJU LNG 2호'를 이용해 가스공사 통영 LNG 기지에서 LNG를 싣고 4일 거제 조선소에 입항, 18만㎥급 LNG 수송선(선주 : 그리스 GASLOG社)에 호스 연결 및 가스 치환·냉각 후 LNG 약 4400㎥(약 2천톤)를 공급했다.

이 과정에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한국선급·삼성중공업·대한해운과 함께 위험성 분석, 절차서 및 장비 설치 등 사전 준비 작업을 마무리하고 STS LNG 공급 전 과정을 안전하게 진행했다.

앞서 지난 1월 LNG 추진선 및 LNG 수송선에 각각 트럭 대 선박(Truck to Ship), 항만 대 선박(Port to Ship) 방식으로 LNG를 공급하기도 했다.

이번 STS 공급까지 성공한 한국엘엔지벙커링은 3가지 방식에 의한 LNG 벙커링을 모두 수행할 수 있게 됐다. 국내 조선사가 STS 방식으로 LNG를 공급받을 경우에는 조선소 내 LNG 수송선 시운전이 가능해져 선박을 적기에 인도할 수 있게 된다.

한국엘엔지벙커링 관계자는 "이번에 STS LNG 선적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면서 향후 대기환경 개선은 물론, 국내외 선사 대상 LNG 벙커링 사업 활성화 및 LNG 추진선 발주 증가 또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