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뉴욕증시] '골디락스 연준'에도 실적 대기하며 하락…다우 0.48%↓

  • 기사입력 : 2021년04월29일 05:11
  • 최종수정 : 2021년04월29일 05: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28일(현지시간) 하락 마감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가 통화정책을 동결하고 테이퍼링(자산 매입 축소) 논의 시점이 아직 되지 않았다고 강조했지만, 시장은 주요 기업 실적 발표에 대기하며 크게 움직이진 못 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64.55포인트(0.48%) 내린 3만3820.38에 마감했고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3.54포인트(0.08%) 하락한 4183.18을 기록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39.19포인트(0.28%) 밀린 1만4051.03으로 집계됐다.

연준은 이날 기준금리를 제로(0) 수준으로 유지하고 자산매입 규모도 월 1200억 달러로 동결했다. 성명에서 연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의 진전 속에서 경제 활동과 고용이 강화했다고 분석했다.

이는 지난달 성명이 "경제 활동과 고용 지표가 최근 개선됐다"고 표현한 것보다 한층 개선된 평가다.

미국 워싱턴 연방준비제도(Fed) 본부 [사진=로이터 뉴스핌]

기자회견에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테이퍼링 논의 시점이 되지 않았냐는 질문에 "아직 때가 되지 않았다"고 잘라 말했다.

성명과 파월 의장의 모두발언이 미국 경기 개선을 언급했지만, 이 같은 기조는 더 비둘기파적으로 해석됐다.

F.L.풋넘 웰스 매니지먼트의 엘렌 헤이즌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블룸버그 통신에 "시장에는 무소식이 희소식이며 이것은 연준이 단기적으로 완화적인 기조를 유지할 것이기 때문"이라면서 "이것은 '골디락스 연준'(Goldilocks Fed)이며 이것은 주식시장이 찾던 바로 그것"이라고 평가했다.

슈왑 센터의 캐시 존스 수석 이자율 전략가는 마켓워치와 인터뷰에서 "파월이 정말 이야기하려는 것은 우리가 아직 그곳(목표)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것"이라면서 "파월은 긴축이나 테이퍼링에 대해 논의하는 것이 시기상조였음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존스 전략가는 "그는 또 인플레이션이 2%를 넘어 그 수준에 머무는 것을 보길 원한다고 언급했다"고 했다.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이 종료된 이후에도 주식시장은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 루솔드 그룹의 짐 폴슨 수석 투자 전략가는 CNBC와 인터뷰에서 "많은 FAANG(페이스북·애플·아마존·넷플릭스·구글)의 실적이 이번 주 발표되고 주식시장은 다음 방향을 잡기 위해 발표를 기다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의 상품수지 적자는 지난달 사상 최대치로 증가했다. 미 상무부는 3월 상품수지 적자가 전월보다 4.0% 증가한 906억 달러로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후 최대치라고 설명했다. 상품 수출은 8.7% 늘어난 1420억 달러였으며 수입은 6.8% 늘어난 2326억 달러였다.

PBC 파이낸셜의 빌 애덤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로이터통신에 "상품수지 적자는 2021년 말에서 2022년까지 감소하기 시작할 것"이라면서 "팬데믹이 미국에서 통제되며 미국 소비자들은 수입상품을 덜 사용하게 돼 수입이 줄고 경제가 회복되며 외국인들이 미국 수출품을 더 많이 쓰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투자자들은 내일(29일) 1분기 국내총생산(GDP) 속보치 발표에 주목하고 있다. 로이터의 설문조사에 따르면 경제 전문가들은 1분기 GDP가 전기 대비 연간 환산 기준 6.1%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는 지난해 4분기 4.3%보다 성장에 속도가 붙은 결과로 지난 2003년 3분기 이후 2번째로 빠른 성장세다.

투자은행(IB) 골드만삭스는 최근 1분기 GDP 성장률 전망치를 7.7%로 기존보다 0.3%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4300만 주의 신주를 발행하는 대신 5억 주의 증자 계획을 일단 철회한 AMC엔터테인먼트의 주가는 이날 5.32% 급락했다.

5개 분기 연속 적자를 발표한 항공기 제작사 보잉의 주가는 이날 2.91% 내렸다.

전날 호실적을 발표한 AMD의 주가는 1.40% 하락 마감했다.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은 예상을 뛰어넘는 1분기 실적 발표 후 2.97% 급등했다.

이날 장 마감 후 실적을 내놓는 애플의 주가는 0.60% 내렸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25% 내린 17.34를 기록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